임실군, 아동학대 예방 ‧ 위기 아동 보호 지원 체계 마련

-아동학대 조기 발견‧신속 대응 체계 마련, 아동학대 상담실 운영-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1/04/09 [08:36]

임실군, 아동학대 예방 ‧ 위기 아동 보호 지원 체계 마련

-아동학대 조기 발견‧신속 대응 체계 마련, 아동학대 상담실 운영-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1/04/09 [08:36]

 

▲ 2회 이상 신고‧치료 필요시‘즉각분리제도’도 적용, 전문가정위탁도  © 박광희 기자 sv5@

 

|박광희 기자|sv5@daum.net임실=임실군이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보호 지원 체계를 마련했다.

 군에 따르면 아동학대 보호 지원 체계는 아동학대 조기 발견 체계 구축과 기관 간 협업체계 내실화, 위기 아동 신속 대응 체계 마련, 아동학대 상담실 운영 등이다.

 먼저 아동학대 조기 발견 체계 구축을 위해 각 읍‧면의 이장단을 활용해 즉각분리제도와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정보전달 및 홍보를 진행한다.

 이어 관내 교육기관 및 복지시설과도 협의하여, 아동학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조기 발견 체계를 구축해 나간다.

 아동학대 발생에 따른 신고는 국번 없이 112에서 접수하며, 임실경찰서와 업무협의를 통해 상시 발생할 수 있는 아동학대 대비, 위기 아동 신속 대응 체계를 마련한다.

 2회 이상 신고가 있고 아동에 대한 치료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이 있는 경우‘즉각분리제도’를 적용할 방침이다.
 이어 전라북도 아동보호전문기관 및 임실경찰서 아동학대 관련부서와 동행 출동하여 조사해 나갈 계획이다.

 군은 지난달 시행된 즉각분리제도에 맞춰, 분리조치된 0~2세 아동을 안전한 가정에서 보호할 수 있도록 위기아동 가정보호사업‘보호가정’을 모집하고 있다.

 아울러 특별한 보호가 필요한 아동에게 전문적인 양육을 제공할 수 있는‘전문가정위탁’가정도 모집한다.

 아동보호의 접근성 확보 및 홍보를 위한 카카오톡 채널도 개설했다.

 이를 통해 아동보호 보도자료 및 관련 자료를 공유하고 있으며, 1:1 채팅으로 아동보호 서비스에 대한 실시간 소통도 가능하다.

 이 채널은‘임실군 아동보호 서비스’로 임실군민이면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심 민 군수는“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보호 지원 체계를 통해 아동학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위기 아동을 지켜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동의 안전한 성장과 보호를 위한 행정적 노력과 제도 개선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