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백제 유적 동고산성 사적 지정해야”

- 발굴조사 결과 살펴보고, 역사적 가치·특성 규명해 사적 승격 단초로 활용키로-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1/03/12 [08:29]

“후백제 유적 동고산성 사적 지정해야”

- 발굴조사 결과 살펴보고, 역사적 가치·특성 규명해 사적 승격 단초로 활용키로-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1/03/12 [08:29]

 

▲ 시, 11일 후백제전주성(동고산성)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정정신기자|sv0@daum.net전주= 후백제를 건국한 견훤이 쌓은 것으로 알려진 동고산성의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전주시는 11일 한국전통문화전당 교육장에서 후백제전주성(동고산성)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전라북도 기념물 제44호인 동고산성은 전주시 교동과 대성동이 접한 산줄기를 따라 벽이 형성된 포곡식 산성으로, 성벽과 문지(門址)의 축조 방식, 건물지의 구조와 형식, 출토 유물의 양상 등을 통해 후백제 견훤왕과 관련된 유적지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학술대회는 문화재 유관기관 및 학계 전문가들이 동고산성 발굴조사 결과를 살펴보고, 역사적 가치와 특성을 규명해 사적 승격의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사적으로 지정되면 문화재보호법에 따라 국가의 보호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서정석 공주대학교 교수는 “동고산성은 견훤의 옛 궁터로 전해온다는 기록이 있지만 확증할 만한 고고학적인 증거는 없는 실정”이라며 “성벽 최하단 성돌이 일반 성돌보다 크고 돌출된 부분 등이 축성 시기를 추측할 수 있는 단서”라고 설명했다.

 강원종 전주문화유산연구원 학예실장은 “최초의 발굴조사 시에는 규모 면에서 궁전이라는 견해도 주장됐지만, 성문 및 건물지에 대한 발굴조사 결과 왕성이 아닌 후백제 도성의 피난성 역할을 하는 도성의 일부였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여러 차례의 개축과정에서 성벽의 통과선을 달리하고, 견치석으로 다듬은 성돌을 면석으로 사용한 것, 주건물지 및 성벽에 접한 대형건물의 재건축 등이 역사적인 전환점에서나 이뤄질 수 있는 대사역인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남해경 전북대학교 교수는 “동고산성은 후백제의 왕도가 전주라는 내용을 보여주는 매우 의미가 큰 유적으로, 정비계획을 우선적으로 수립하고 이 계획에 따라 복원계획, 경관계획, 유지관리계획 등이 시행돼야 할 것”이라며 “근린공원의 기능을 수행하면서 역사적인 유적지로 조성하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주제발표 이후에는 이재운 전주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한 종합토론이 진행됐다. 종합토론에는 곽장근 군산대학교 교수와 최흥선 국립익산박물관 학예실장, 김석희 문화재청 사무관이 참여해 동고산성의 역사적·학술적 가치를 규명하기 위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전주가 후백제의 왕도라고 불리고 있지만 도시화로 인해 그 흔적을 찾아보기 힘든 상황이나 다행히 문헌의 기록과 그동안의 발굴조사 성과를 통해 동고산성이 견훤왕과 연계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동고산성의 역사적 가치 규명과 연구성과 공유를 통해 국가지정문화재 승격을 위한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