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5곳 선정

-현재까지 총 22곳 선정, 누적 국비 확보액 2,229억원-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10/09 [00:28]

전북도, 2019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 5곳 선정

-현재까지 총 22곳 선정, 누적 국비 확보액 2,229억원-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10/09 [00:28]

    전라북도는 현 정부 핵심 국정과제인 2019년도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공모에서 4개 시5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465억원확보했다고 8일 밝혔다.    

     이로써 전북도는 올해 상반기까지 선정된 17을 포함해22곳에 국비 2,229억 원 등 총 3,809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도시 경쟁력 회복주거복지 실현, 일자리 창출, 공동체회복등을 목표로 매년 10조 원(재정 2, 기금 5, 공기업 3)5년 간 500곳에 50조 원을 투자하는 대규모 국가사업이다.

 

     우리 도는 쇠퇴한 원도심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대한 대응전략을 세우고 올해 11개 시, 18개 사업을 사전 발굴, 5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왔다.

       특히 올해 4에는 소규모 도시재생사업이 전국에서 제일 많은 8곳이 선정되어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를 위한 기반을 다졌고,

 

       6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체계적인 준비와 추진을 위해 전라북도 도시재생지원센터설립해 도-군 간 거버넌스를구축하고, 전문가 컨설팅 등을 통해 지역 역량강화와 경쟁력 있는사업계획 수립에 주력했다.

 

       이와 함께, 수차례 중앙부처를 방문하여 도내 도시재생 공모사업을 설명하였고,결국 상반기 1(정읍)포함6선정되어 목표를 초과달성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으로 시 지역군산시 해신동(중심시가지형), 익산시 송학동(일반근린형, LH제안형), 익산시 인화동(일반근린형), 김제시 교동(일반근린형)4,

 

      군 지역으로 완주군 상관면(우리동네살리기)1곳 등, 5으로2020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465억 원을 포함해 총 777억 원을 단계별로 투입해 쇠퇴한 구도심의 기능 회복과 균형 있는 재생사업추진할 계획이다.

 

< ’19년 하반기 선정 도시재생뉴딜사업 현황 >

유형

사 업 명

사업비(억원)

비고

합계

국비

도비

시비

 

4개 시5개 사업

777

465

76

236

 

군산시

(해신동)

중심시가지형

해산물의 맛과 근대문화의 멋이 함께하는

해신도시 군산

250

150

25

75

 

익산시

(송학동)

일반근린형

(공공기관제안형)

푸른솔 세대통합 행복마을

167

100

16

51

LH 175억원 별도투자

(행복주택80호 등)

익산시

(인화동)

일반근린형

독립의 역사를 품은 솜리마을 재도약의 꿈

142

85

14

43

 

김제시

(교동)

일반근린형

미래의 삶터 성산지구 도시재생사업

143

85

14

44

 

완주군

(상관면)

우리동네살리기

서로 어우러져 꿈꾸는 새원

75

45

7

23

 

 

      이용민 전북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선정된 사업을 포함해 도내 모든재생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강화하여 사업속도와 도민체감을 높이겠다, 전북은 241개 읍동 가운데 76%182곳이 도시재생 대상지역으로 구도심 재생이 시급한 만큼, 중앙공모사업에만 의존하지 않고도 자체 신규사업을 검토하는 등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도 대표관광지 변산해수욕장, 제2회 변산 노을축제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