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한글날 맞이 한글문화 축제 연다

- 한글날(10.9) 전북도청에서 기념식 열려-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9/20 [07:18]

전북도, 한글날 맞이 한글문화 축제 연다

- 한글날(10.9) 전북도청에서 기념식 열려-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9/20 [07:18]

    전라북도는 2019년 훈민정음 반포 제573돌을 맞이하여 한글날(10.9)에 전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기념식 및 각종 한글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이번 한글날의 표어는 ‘2019 한글로 하나되다로 한글날을 맞이하여 전 세대와 계층이 참여하여 한글로 하나되는 한글문화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의미를 담았다. 남녀노소 다양한 참석을 위해 각종 대회들 또한 준비되어있다.

 

     올해 2019년에는 작년과 다르게 한글날의 의미를 되새기고 전라북도 방언사전의 편찬 의의와 활용사례에 대해 토의, 발표하는 학술대회를 따로 진행하며, 단순 행사성 위주에서 국경일 취지에 맞는 기념행사 위주로 진행한다. 또한 전라북도 주최 행사인 만큼 행사 장소를 전북도청으로 선정하였다.

▲     © 박광희 기자 sv5@



 

     한글날 전날인 108() 13:00 전주교육대학교 마음연구홀에서한글날 기념 학술대회 <말모이>를 진행한다. 학술대회에서는 전북대학교 이태영교수의 특강과 전주대학교 서정섭교수, 제주대학교 강영봉교수의 학술발표를 진행하며 마지막으로 영화 말모이관람하며 우리말글의 중요성을 되새긴.

 

    한글날 당일인 109()에는 10:00 전북도청 야외공연장에서 기념식을 진행한다. 기념식은 식전공연(난타)으로 시작하여 개회, 주요내빈들의 축사 및 기념사와 전라북도 국어발전에 이바지한 한글유공자 표창과 각종 대회 우수 성적자들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한다.

 

    당일 부대행사로는 초등학생들이 KBS골든벨 진행방식으로 하는 우리말 겨루기인 <초등학생 도전! 우리말’>, 국내 유명작가를 초청하여 관객과 소통하는 자리 <작가와의 만남>, 전북지역 방언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소리 한마당>, 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글쓰기 대회 <전국학생백일장 대회>, 각종 한글관련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 <한글문화체험 한마당>, 사투리 손글씨, 시화작품, 한글소품 등을 전시하는 <전시행사> 등을 진행한다.

 

     대회 접수는 9.27()까지이며 접수방법은 전주대학교 국어문화원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전자우편(korean5@daum.net)으로접수하거나 우편방문접수가 가능하다. 대회의 자세한 내용은 한글날포스터를 참고하거나 063-220-3222에 문의하면 된다.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면 도지사,도의회, 교육감 상장 등을 수여한다.

 

     황철호 전북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한글날은 한글의 창제와 그 우수성을 기리며 그 고마움을 마음에 새기며 한글과 국어의 발전을 다짐하는 의미를 가지는 국경일로서 전북도민들과 학생들이 많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도 대표관광지 변산해수욕장, 제2회 변산 노을축제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