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27년, 故권태원 소방경 영결식 거행

- 태풍 링링이 남긴 숭고한 희생, 출동 없는 곳에서 영면하길 -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9/11 [07:13]

현장에서 27년, 故권태원 소방경 영결식 거행

- 태풍 링링이 남긴 숭고한 희생, 출동 없는 곳에서 영면하길 -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9/11 [07:13]

    태풍 링링의 피해로 쓰러진 나무 제거조치를 위해 안전조치 현장 활동 중 지붕이 무너져 추락한 권태원 소방경의 영결식이 911일 수요일 10시에 부안 스포츠파크에서 거행된다.

 

    권태원 소방경은 평소 차분한 성격으로 199291일 화재진압분야로 군산소방서에 최초 입직한 이래 현장에서만 활동해온 현장전문가 베테랑 소방관으로 알려졌으며,

 

      현장 경험이 많은 팀장으로서 동료들을 위해 솔선수범하여 몸소 현장을 이끌며 진두지휘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영결식에는 유가족 및 일반조문객 50여명, 주요기관 내빈 50여명, 소방공무원 500, 의용소방대원 400여명 등을 포함해 총 1,000여명이 참석하여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한다.

 

     영결식은 부안소방서 방호구조과장의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와 송하진 전라북도 지사의 1계급 특진 추서, 공로장 봉정이 이어지며 부안소방서장의 조사, 대통령 조전, 동료직원의 추도사, 조문객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된다.

 

    한편 대전 국립현충원 안장식은 16시에 안장의식 및 추모행사와 제례의식 및 고별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소리천사의 힘찬 날갯짓이 축제 성공에 핵심 역할 할 것”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