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촌의 변화, 서노송예술촌에서 야시장 열렸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31일 서노송예술촌 ‘물결서사’ 일대에서 시민장터 ‘야시장 인디’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9/01 [00:20]

선미촌의 변화, 서노송예술촌에서 야시장 열렸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31일 서노송예술촌 ‘물결서사’ 일대에서 시민장터 ‘야시장 인디’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9/01 [00:20]

▲ 주민, 예술가, 일반시민 참여속에 꽃장밭장·굳장·인디장·시장·밥장의 총 다섯 개 장터 운영 전주시민에게 생태의 순환과 자원의 활용이라는 주제를 실천하고 고민할 수 있는 경험도 제공                     © 박광희 기자 sv5@


      해가 질 무렵이면 일반시민들의 인적이 끊겼던 전주시 서노송동 선미촌에서 마을주민과 예술가, 시민들이 참여하는 야시장이 펼쳐졌다.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총괄기획자 장근범)31일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서노송예술촌 내 예술서점 물결서사일대에서 시민장터인 야시장 인디를 개최했다. 이날 야시장이 열린 선미촌은 아주 오랜시간동안 성매매집결지로 굳어져서 일반시민들의 접근이 어려웠던 곳이었지만 지금은 문화예술마을로 탈바꿈중이다.

 

     야시장 인디는 마을주민과 예술가의 제안을 받아 전주시민들에게 생태의 순환과 자원의 활용이라는 주제를 실천하고 고민할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획된 행사다.

 

      이날 야시장은 꽃장밭장 굳장 인디장 시장 밥장 등 총 다섯 개 장터로 구성됐다.

▲     © 박광희 기자 sv5@

 

      먼저 꽃장밭장에서는 서노송예술촌 마을주민이 직접 재배한 텃밭 작물과 원예식물이 전시·판매됐으며, 전주에서 생산된 수공예품으로 구성된 장터인 굳장에서는 시민들에게 아름다운 수공예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수공예장터 판매자들에게는 담론과 고민을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전주지역에서 활동하는 20~30대 청년작가들이 주도한 인디장에서는 신진 예술가들에게 전시기회를 제공하고, 시민들에게는 직접 작품을 만들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됐다.

▲     © 박광희 기자 sv5@

 

      특히 꽃과 생태, 자연을 모티브로 기획되었으며, 사용하지 않는 물건을 나누고 판매하는 아나바다 형태의 시민주도 장터인 시장에서는 전주시민 모두가 함께 참여하고 이야기를 나누는 소통의 장이 펼쳐져 서노송예술촌 일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끝으로 밥장에서는 자연재배와 유기농 등 건강한 식재료를 활용해 만들어진 음식을 만날 수 있었다. 밥장에서는 행사장을 찾는 시민들에게 자원 순환에 동참할 수 있는 실천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일회용품 대신 다회용품 용기가 사용되기도 했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마을 주민이 직접 기르고 재배한 도시텃밭과 예술가들의 활동의 궁극적 목표는 생태의 순환과 자원의 공유에 있다면서 이번 장터가주민과 예술가에 의해 활기 넘치는 서노송예술촌으로 변화하고, 전주시민이 가장 좋아하는 공간이 될 수 있는 작은 움직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 문화적 도시재생사업단 인디는 마을문화와 공간 활성화를 위해 매 분기별 1회씩 마을장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다음 장터는 오는 10월 운영될 예정으로, 자세한 사항은 전화(063-287-1141) 또는 이메일(mullartistlab@gmail.com)로 문의하면 된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소리천사의 힘찬 날갯짓이 축제 성공에 핵심 역할 할 것”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