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일본 수출규제 긴급 점검회의 개최

-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비상대책반 대응상황 점검-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8/10 [08:04]

전라북도, 일본 수출규제 긴급 점검회의 개최

-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따른 비상대책반 대응상황 점검-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8/10 [08:04]

 

▲ 연구기관 연계 핵심소재 연구개발(R&D)과제 중점 발굴     © 박광희 기자 sv5@

 

    전북도는 9일 전북도청 중회의실에서 일자리경제국장을 비롯한 도 관련부서와 유관기관 등 관계자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비상대책반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일본정부가 지난 82일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 배제 결정하고7수출무역관리령개정안을 공포하여 수출규제시행에 앞서 산업별 대응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

 

      이날 회의에선 도 7개부서와 8개 유관기관이 참여하여 그간 일본 수출규제 관련해서 산업별 영향 및 대응상황 점검과 중앙부처 정책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에 대하여 집중 논의했다.

 

       또한, 지난 85일 정부에서 발표한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발표에 대하여 도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했다.

 

       도는 도내 기업이 수출규제 연구개발(R&D)사업으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연구기관과 연계하여 핵심 R&D과제 발굴 및 국가예산 확보에 노력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경쟁력 강화사업 공모 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한편, 하반기 일본과의 교류가 전면 보류된 상태에서 이후 상황과 시기 등 추이에 따라 한일교류 사업에 대해 재검토하며,

 

      관광분야에서는 일본관광객 유치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어 우리도 관광자원 및 여행상품 홍보 등을 강화하여 일본여행 계획을 변경한 국내관광객들을 적극 유치할 계획임을 밝혔다.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위기상황을 도와 유관기관, 기업체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슬기롭게 대응해나가야 한다.”면서

 

     중앙부처 및 관련산업의 동향을 서로 공유하며, 기업과의 간담회를 통해 기업애로를 청취하여 지원방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