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농생명·식품산업 앵커기업 육성한다

-중기부 주관 민간주도형 지역기업육성사업 공모 선정-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8/07 [23:19]

전북도, 농생명·식품산업 앵커기업 육성한다

-중기부 주관 민간주도형 지역기업육성사업 공모 선정-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8/07 [23:19]

 

    전북도가 중소벤처기업부가 추진하는 2019년 민간주도형 지역기업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94천만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혁신기관 보유 역량을 활용하여 기업별 성장전략에 따른 상향식 접근방식(Bottom-up approach)로 맞춤형 기업지원을 진행하는 것으로, 지역의 주력산업분야 혁신기업의 성장을 촉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올해 처음 시행된 사업이다.

 

    또한, 기존의 정부 중심의 단발성, 비연속적인 공급자 중심의 사업에서 벗어나, 민간에서 주도하는 지역기업 육성 주체가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맞춤형 지원방안을 수립 지원하는 형태의 시범사업으로, 핵심역량을 갖춘 타겟기업 중심의 집중 지원으로 지역 내 앵커기업으로 육성하도록 기획됐다.

 

    우리도는 전북생물산업진흥원(이하 생진원)을 주관기관으로 도내 농생명 식품산업의 중소기업 10개사를 지원해 앵커기업으로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도는 지난 4월부터 지역사회와 동반성장하는 도 주력산업분야 지역혁신기업 발굴을 위해 생진원에서 도내 농생명 관련 기업을 지원대상군으로 설정하여 매출액 및 산업 트랜드를 분석해 매출액, 고용, 수출, R&D성과 등 기업역량을 평가하여 참여 기업 10개사를 선정했다.

 

    선정기업은 고려자역식품, 미와미, 은성푸드, 두손푸드, 코엔에프, 팜조아, 효성그린푸드, 대풍년, 무주군약초, 청맥 등이다.

 

    도는 이번 공모로 참여기업에게는 기술집약형’,‘고속성장형’,‘동반성장형의 유형별 성장전략에 따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와 혁신성장을 위해 제품고급화, 공정품질개선, 해외인증 등기술혁신지원과 해외진출 전략수립, 디자인지원, 전시회 참가 등 사업화지원 및 해외시장 개척 프로그램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이남섭 도 기업지원과장은 이번 민간주도형 지역기업육성사업을 통해 우리 도 주력산업분야 지역혁신기업들의 기술경쟁력을 향상시켜 매출신장과 일자리 창출이 이뤄져, 참여기업들이 지역경제 발전을 주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