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대한민국 행사로 치른다

-전북도, “경제효과·관광자원 개발기회”로 삼겠다!-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7/19 [23:18]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대한민국 행사로 치른다

-전북도, “경제효과·관광자원 개발기회”로 삼겠다!-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7/19 [23:18]

 

▲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 통과 정부 지원 확정 국제연맹 11월 최종 후보지 결정까지 해외유치 활동에 총력     © 박광희 기자 sv5@

 

      전라북도가 ‘7년 연속 대규모 행사개최의 마지막 퍼즐로 대회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2022 ·마스터스대회유치활동이 정부지원으로 강한 추진력을 확보하게 됐다.

 

 

     19전북도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날 서울지방조달청사에서 국제행사심의위원회를 열고, ‘2022 ·태마스터스대회국가차원에서 유치하기로 심의·결정해국비 지원 등 정부의 보다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25개 종목에 70개국 13,000여명(동반자 2.3명별도/선수 1)의 전직선수, 클럽선수, 개인 등이 참가해 체육+관광을 즐기는 ‘2022 ·태마스터스대회는 규모면에서 올림픽, 월드컵, 아시안게임에 버금가는 생활체육분야의 국제종합경기대회로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유치하는 대회이다.

 

     이미 사전타당성조사(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18.5~9)에서 간접편익을 고려한 B/C비율이 1.003으로 경제적 타당성을 인정받은 바 있고, 기재부 타당성조사(대외경제정책연구원, ‘19.3~7)에서도 경기장 신축이 없이 기존 시설을 100% 활용으로 경제적인 대회, 참가자가 체재비, 등록비를 지불하며 가족들과 함께 관광을 즐기는 실속 있는 대회, 생활체육 장려로 질병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고령화시대에 맞는 생활체육 국제종합대회로 인정받아 ‘2022 ·마스터스대회전북유치에 한 발 더 다가선 셈이다.

▲     © 박광희 기자 sv5@

 

      ·태마스터스대회는 림픽, 월드컵과 같이 4년마다 열리는대륙별 대회로 오는 8월 공식적으로 유치계획서를 국제마스터스게임협회(IMGA)에 제출하면 국내실사(9~10)를 거쳐 올 11IMGA이사회(14)에서 개최도시를 최종 선정하게 된다.

 

      지금까지 태국을 비롯해 뉴질랜드, 대만, 몽고 등이 2022년 대회 유치 의사를 보이고있었으나 최근 강력한 경쟁국으로 꼽히던 태국이 차차기 대회인 2026년 제3회 아태마스터스대회 유치로 방향을 선회하는 동향이 관찰되고 있다.

 

       전북도는 ·태마스터스대회를 현안 사업으로 자체 발굴하고 내부타당성 검토를 하는 등 타 도시와의 소모적인 경쟁을 피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유치를 선언했었다.

 

       도는 또한 송하진 도지사가 직접 제1회 말레이시아 아·태마스터스대회 개막식에 참석, 대회 운영현황과 준비상황을 확인하고 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를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유치활동 전면에 나서게 됐다.

 

        이와 함께 개최지 결정권을 지닌 국제기구(IMGA : 국제마스터스대회협회) 주요 인사를 초청해 전라북도의 경기장과 관광인프라를 소개, “현재 여건으로도 개최가 충분하다는 의견을 확보하기도 했다.

 

        전북도는 우리나라 국민들에게 2022 ·태마스터스가 어떤 대회인지에서부터 생활체육 전문가 세미나 개최,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다양한 행사에 참가, 국내 홍보활동도 꾸준히 이어오면서 유치 붐을 조성하고 있다.

 

        도의 이같은 선택과 집중적인 아·태마스터스 유치활동에 국내 후보도시 선정 절차에서 대한체육회 국제위원회는 만장일치로 심의 통과시켰을 뿐만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심의 확정에 이어 최종적으로 이날 기재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심사 통과에 이르게 됐다.

 

      이강오 전북도 대외협력국장은“‘2022 ·마스터스대회유치 활동이 정부지원 심의를통과하면서 국가행사로서 탄력을 받게 됐다“‘2022 ·마스터스대회의 경제적 효과는 물론, 관광자원 개발, 모두를 위한 생활스포츠 활성화, 2023 새만금세계잼버리 사전 점검 등의 효과를 가져올 기회인 만큼 유치 성공을 위해 마지막까지 힘껏 뛰겠다고 말했다.

 

      이 국장은 또 기재부 심의 통과에 따라 국가차원의 지원, 우리도의 대회시설, 재정능력,도민의 의지, 그동안 국제기구(IMGA)와의 꾸준한 소통등을 감안할 때 최종유치에 자신감이 있다고 덧붙였다.

                全北| 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