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개최 ‘익산문화재 야행(夜行)’ 준비 돌입

- 농촌 특화 프로그램 개발·야간 체험 공간 조성 등 논의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19/07/11 [01:47]

가을 개최 ‘익산문화재 야행(夜行)’ 준비 돌입

- 농촌 특화 프로그램 개발·야간 체험 공간 조성 등 논의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19/07/11 [01:47]

 

▲ 지난 야행 성과평가·2차 야행 준비 자문회의 열어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익산시는 오는 104일부터 이틀 동안 개최되는 2차 익산문화재 야행의 성공개최 준비에 돌입했.

 

10일 익산시에 따르면 이날 야행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자문회의가 국가무형문화재 통합전수교육관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는 문화예술단체 각 분야별 전문가로 위촉된 자문위원들이 참석해 지난 4월 개최된 1차 익산문화재 야행의 성과분석과 평가 보고, 2차 문화재 야행 성공개최를 위한 방안, 2020년 문화재야행 공모사업 추진 등에 대한 기획·자문 등으로 진행됐다.

▲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지역주민이 함께 참여하는 농촌형 야행으로 특색 있고 차별화된 프로그램 발굴 및 내실 있는 운영 야간경관 강화 및 야간 체험 공간 조성 청년층이 함께 참여해 기획·운영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야식 및 특산물 판매 방안 주차난 해소를 위한 개선 방안, 우천 시 행사대책 등으로 두 번째 야행 준비를 위한 다양한 논의가 오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이번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올 가을에 개최되는 2차 익산문화재 야행은 익산시가 보유한 문화재의 자부심과 가치를 바로알고 방문하시는 분들이 즐기며 힐링하고 다양한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더욱 알차고 수준 높은 프로그램으로 선보이기 위해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지난해 ()익산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던 야행행사를 올해는 시에서 직접 수행해 지난해 1차 야행 방문객보다 증가한 17,000여명의 방문객이 행사장을 찾아 지역의 문화재를 체험하고 활용가능성을 알리는 성과를 거뒀다.

 

또한 행사이후 매주 토요일 저녁 백제왕궁에서 작은 음악회를 개최하며 또 다른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어가고 있다.   

     全北|정신기자|sv0@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