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장,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사회적경제 해법 모색

코스타리카 각 부처 장관으로 구성된 대통령 직속 사회적경제위원회 워크숍도 참석-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7/10 [08:00]

전주시장,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사회적경제 해법 모색

코스타리카 각 부처 장관으로 구성된 대통령 직속 사회적경제위원회 워크숍도 참석-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7/10 [08:00]

 

▲ 김승수 전주시장, 북중미 순방 중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영부인, 부통령 등 면담                                     © 박광희 기자 sv5@

 

     전주형 사회적경제 육성으로 지역경제 선순환구조를 만들어온 김승수 전주시장이 행복한 국가를 만들기 위한 전략으로 사회적경제 육성을 선택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만나 국제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전주시에 따르면 사회적경제·도시재생 분야의 우수사례를 배우고 국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013일간의 일장으로 북중미를 순방중인 김승수 전주시장은 현지시간으로 8(한국시간 9일 새벽)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영부인, 부통령을 면담했다.

 

    이번 북중미 순방은 코스타리카 대통령이 한국정부 대표단을 초청해 이뤄진 것으로,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는 김 시장은 다른 회원도시 단체장, 정부부처 관계자 등과 함께 대표단에 참여해 코스타리카를 방문 중이다.

 

     김 시장이 이날 면담한 코스타리카 대통령은 지난해 8월 코스타리카 역사상 최연소(39) 대통령으로 선출된 인물로, 각국의 사회적경제분야 우수사례를 수집해 코스타리카의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를 가진 인물이다.

 

     이날 면담도 한국과 코스타리카 간 사회적경제 분야의 우수 사례와 구체적인 경험을 나누기 위한 교류의 시간으로 꾸며졌다.

 

     김 시장은 코스타리카 대통령과의 면담에 앞서 코스타리카 각 부처 장관으로 구성된 대통령 직속 사회적경제협의회 회장단 워크숍에서 그간 전주시가 추진해온 사회적경제·도시재생 분야의 우수사례를 발표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전주시 사회적경제지원과 관계자는 코스타리카 대통령과의 면담, 각 부처 장관과의 워크숍을 통해 세계 속의 전주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사회적경제분야와 도시재생 분야의 우수정책도 소개했다면서 이번 면담이 코스타리카의 사회적경제·도시재생의 우수한 사례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던 만큼, 우수한 사례에 대해서는 전주시에 접목될 수 있도록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도 대표관광지 변산해수욕장, 제2회 변산 노을축제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