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폭염 대처 상황판단회의 개최

-전라북도, 올해 최초 폭염주의보에 선제 대응-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7/06 [08:35]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한 폭염 대처 상황판단회의 개최

-전라북도, 올해 최초 폭염주의보에 선제 대응-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7/06 [08:35]

 

▲ 불가피한 외출 시, 가벼운 옷차림과 물·양산 휴대 필수 폭염 시 외출이나 야외활동 자제해야                      © 박광희 기자 sv5@

 

     전북도는 지난5일 오전 115개 시군 폭염 주의보 발효에 따른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같은 날 1120분에 폭염 대처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폭염특보는 낮 최고기온이 33이상 이틀 넘게 지속될 것으로예상되면 폭염주의보가 발효되고, 낮 최고 기온이 35이상이이틀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경보가 내려진다.

  

       이날 회의는 지난해 기록적인 폭염으로 인해 온열질환자 238명과 사망자6명이 발생하였던 것을 거울삼아 올해는 처음으로 발표된 폭염주의보부터 선제적으로 대처해 무더위로 인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사전 조치에서 이뤄졌다.

 

      전북도는 이날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시군을 대상으로 홀로 사는 어르신들의폭염 예방대책과 건설현장 등 실외 사업장 지도·점검, 농촌 고령자 보호 대책 등을 철저히 이행하도록 당부했다.

      아울러 시군별로 운영하고 있는 무더위 쉼터*의 적극적인 개방과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재난도우미**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농촌에서 논밭 일을 하다가 사망하는 사례가 없도록 폭염특보 시에는 취약시간대 지역자율방재단과 재난도우미의 예찰을강화하고 읍면동 가두방송과 마을별 방송시설을 이용해 폭염시행동요령 안내 방송을 실시토록 했다.

     또한, 농축산 피해 예방을 위해 농가들에게 창문을 개방하고 선풍기나 팬 등을 이용하여 지속적인 환기를 실시토록 홍보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강승구 도 도민안전실장은 도민들께서 낮시간 동안에는 논밭일 등 야외 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외출이 꼭 필요할 때는가벼운 옷차림과 창이 넒은 모자를 착용하고 물병과 양산을 가지고 다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북도는 올해 5. 20일부터 9월말까지 도 폭염관련 부서와 시군과함께 T/F팀을 구성해 폭염취약계층, ·축산업, 건설분야 등에 대한 폭염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대책을 추진 중에 있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