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안전보안관 생활주변 위험요인 해소

-도민 스스로 점검하여 신고, 안전무시관행 일소 기대-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7/01 [23:04]

전북도, 안전보안관 생활주변 위험요인 해소

-도민 스스로 점검하여 신고, 안전무시관행 일소 기대-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7/01 [23:04]

 

▲     © 박광희 기자 sv5@



      전북도는 지난1일 도청에서 안전문화 확산 및 안전신고 활성화를 위해 2019년 신규 안전보안관 신청자를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신규 안전보안관은14개 시군에서 자율방범대, 이장 및 부녀회장, 환경미화원, 대학생 등 다양한 분야에서 100여명이 참여해 교육을 이수하였다.

 

       안전보안관 교육은 안전보안관이 되기 위해 반드시 수료해야 하는 과정으로 안전보안관 임무 및 역할, 안전무시 관행 소개, 안전신문고 사용법 등으로 진행되었으며, 교육을 수료한 안전보안관에게는 증표가 수여된다.

 

       이들은 앞으로 전북도내 14개 시군에서 생활 속 안전위반 행위에대하여 안전신문고 등을 활용한 공익 신고, 각종 안전점검과 캠페인 참여 등안전문화 확산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 중 횡단보도, 교차로모퉁이, 버스 정류소, 소화전 주변 불법주정차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등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안전무시 관행 근절에 적극 앞장서기로했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은 행정의 단속과 점검만으로는 인력과 시간의 한계가 있어 생활 곳곳에 숨어있는 위험요인을 찾아내기어렵다전북의 안전을 지키는 안전보안관이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적극 활동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안전보안관을 희망하는 도민이라면 누구나 교육받고 활동할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교육을 2~3회 추가로 실시계획이며, 현재 도내에는 519명이 안전보안관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밝혔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전북도 대표관광지 변산해수욕장, 제2회 변산 노을축제 개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