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군산, 글로벌 전기차 생산기지로 탈바꿈

-군산시-㈜명신 투자협약 체결, 미래 자동차산업 선점 기대-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6/20 [08:24]

전북 군산, 글로벌 전기차 생산기지로 탈바꿈

-군산시-㈜명신 투자협약 체결, 미래 자동차산업 선점 기대-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6/20 [08:24]

 

▲ 군산국가산단에 2,550억원 투자, 부지 38만평, 643명 신규 고용 창출◇ 한국지엠 군산공장 인수를 통해 기존 설비 활용한 전기차 분야 진출◇ 2021년부터 연간 5만대 생산 시작, 2025년 15만대 전기차 양산 목표◇ 송 지사,“글로벌 전기차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                  © 박광희 기자 sv5@



    군산이 글로벌 전기차 생산기지로 탈바꿈될 전망이어서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해 5월말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1년여만의 성과다.

 

     전라북도는 지난19.() 군산대학교 산학협력관 중회의실(2)에서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명신 박호석 부사장, 강임준 군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북도와 군산시는 관련 법령 및 조례에 따른 인센티브 제공 등 각종 행재정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하기로 하고 명신은 차질 없는 투자와 고용 창출에 노력하기로 상호 협약했다.

 

      이번 투자협약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송하진도지사와강임준시장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의 결과물이자 올해 3한솔케미칼 투자에 이은 대규모 기업 투자유치라는 점에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으며, 기차와 수소차 등 미래형 자동산업 생태계 구축이라는 전북도 성장전략에 훈풍을 불어넣을 수 있다는 점에서 그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명신이 한국지엠 군산공장 인수와 초기생산시설 등 2,550억원을 투자, 38만평 규모 공장을 재가동함으로써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잇따른 폐쇄로 침체됐던 지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는가하면 643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협약을 체결한 명신이 속한 MS그룹은 자동차부품을 생산하고 안정적인 매출구조를 가지고 있는 중견기업이며,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브라질과 인도 등 해외에 공장을 두고 있국내 차체 제작 분야의 선도기업으로 알려졌.

 

       재 군산공장 생산라인은 비교적 최신 설비인데다 도장 공정까지 갖췄진 만큼 기존 설비 활용도가 높아 전기차 생산에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명신이 속한 MS그룹은 향후R&D와 함께 완성차업체의 위탁을 받아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전기차를 생산할 계이며 공장 정비과정 등을 거쳐 2021년부터 연간 5만대 생산시작으로 5년 안에 자체 모델을 개발, 2025년에는 연간 15만대의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도와 군산시도 명신이 글로벌 기업으로 더 큰 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명신전기차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 기술력을 보유한 친환경 전기자동차 기업으로 하루빨리 군산에 안착할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