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 오는 7월 시행

-전주시,탄탄한 복지체계 구축 위한 구청 및 동주민센터 맞춤형 급여 담당자 직무교육 실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6/08 [00:28]

복지사각지대 해소 위한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 오는 7월 시행

-전주시,탄탄한 복지체계 구축 위한 구청 및 동주민센터 맞춤형 급여 담당자 직무교육 실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6/08 [00:28]

▲     © 박광희 기자 sv5@

 

     오는 7월부터는 부양의무자 기준 등으로 수급대상자에서 탈락한 시민들도 생계급여를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는 전주시가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생계급여에서 탈락한 중위소득 30%이하 빈곤층을 지원하는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을 시행하기 때문이다.

 

     시는 7일 시청 회의실에서 구청과 주민센터 맞춤형 급여 담당자를 대상으로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지침 교육을 실시했다.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은 오는 7월부터 3인기준 338400원 생계급여를 지원 받는 것이 핵심으로, 시는 10일부터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을 접수할 계획이다.

▲     © 박광희 기자 sv5@

 

     대상자 선정 기준은 신청일 현재 전라북도에 1개월 이상 거주를 하고 가구별 소득평가액기준(기준중위소득 30% 이하)과 재산기준(9500만원 이하), 부양의무자 기준을 충족하는 가구다.

 

    시는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저소득층의 복지체감율을 높이기 위해 부양의무자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여 생계급여에서 탈락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을 안내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김인기 전주시 생활복지과장은 전북형 기초생활보장사업은 생활이 매우 어렵지만 부양의무자 기준등으로 생계급여에서 탈락한 비수급 빈곤층에게 급여를 제공함으로써 복지체감도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용담호 물관리 광역협의회 임시총회 성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