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ASF)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지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 추진상황 점검 영상회의 주재-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6/07 [08:36]

아프리카돼지열병(ASF)차단방역에 총력 대응 지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 추진상황 점검 영상회의 주재-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6/07 [08:36]

 

▲ 전라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     © 박광희 기자 sv5@

 

    전라북도는 지난 5일 도내 14개 시군 부단체장이 참여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방역대책 점검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최근 중국 발생을 시작으로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에 이어지난달 북한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이 확인되면서 저한 방역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판단되어 최용범 행정부지사가접 영상회의를 주재하였다.

 

      최용범 부지사는 영상회의에서 백신이 없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한번 발생하면 그 피해가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되는만큼, 절대 유입되지 않도록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하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감염돼지의 눈물, , 분변 등 분비물로직접 전파되며, 잠복기는 4일에서 19일로 일단 감염되면 42의 고열과 구토, 피부출혈 증상을 보이다가 10일 이내에폐사하는 치사율 100% 질병이다.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치료제와 백신이 없어 전 세계적으로살처분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국내 유입돼 발생할 경우양돈산업이 붕괴될 정도로 매우 심각한 제 1종 법정 전염병이다.

 

  

      로 아프리카와 유럽에서 발생하였으나 최근 중국을 시작으로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에 이어 지난달 30일 북한에까지 감염이확인되었다

    

     전북도는 아시아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됨에따라 돼지농가에 대한 차단방역과검사를 강화하였다.

 

       우리도가 자체 제작한 외국어 홍보물(베트남, 캄보디아)함한 총 7개국 외국어 홍보물로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방역교육을 실시하였으며,

     

      지난 3월부터 양돈농가별 담당공무원을 지정하여 주기적인 현장점검과 방역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ASF 방역 취약농가(외국인근로자고용농장, 밀집지역농가, 남은음식물 급여농가)에 대해서는동물위생시험소에서 연중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최용범 부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현장에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철저한 차단방역에 임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외국인 근무자에 대해서는 모국에서 축산물을 가져오거나 국제우편으로 반입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지도교육을 잘 해주시고,

 

        돼지농가에 대해서는 농장 내외부 철저한 소독과 함께 야생 멧돼지 접촉을 막는 울타리 설치 등과 같은 사항을 지속적으로현장점검 해 줄 것을 주문하였다.

 

         또한,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는 돼지농가는 가급적 사료를 급여하도록하고, 부득이한 경우 반드시 80도 이상 온도에서 30분 넘게 가열하여 먹이도록 당부하였다.

 

         마지막으로, “해외 여행시 가급적 발생국가 여행을 자제하고 불법 축산물 반입 금지 등 주의사항에 대해 도민들에게 적극적인홍보를 추진하도록 지시하였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추석명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