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초로지역사회 통합돌봄 착수 내 집에서 요양 확정

- 전주시,전국 최초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출범식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6/04 [00:52]

전국 최초로지역사회 통합돌봄 착수 내 집에서 요양 확정

- 전주시,전국 최초로 지역사회 통합 돌봄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출범식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6/04 [00:52]

 

▲ 오는 2021년 5월까지 2년간 총 51억원 투입해 3개 전주형 지역사회 돌봄모델의 29개 세부사업 추진     © 박광희 기자 sv5@

 

    아프고 몸이 불편한 전주지역 어르신들이 앞으로 병원에 가지 않고도 자신의 집에서 편안하게 요양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어르신들이 요양병원이 아닌 자신이 살던 곳에서 요양서비스와 건강관리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시는 3일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 대강당에서 김승수 전주시장과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김광수 국회의원, 송성환 전라북도의회 의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부의장을 비롯한 도·시의원, 보건·복지·의료·주거 분야 전문가와 종사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출범식을 개최하고, ·관이 함께 지역사회 어르신들의 편안한 노후생활을 돕기 위한 힘찬 출발을 알렸다.

▲ 아프고 불편해도 정든 집에서 노후를 편안하게 보내고 싶은 요양병원 퇴원 어르신 등 혜택     © 박광희 기자 sv5@

 

    이날 출범식에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김강립 복지부 차관으로부터 지역사회 통합 돌봄동판을 전달 받았으며, 참석자들은 전주형 돌봄 사업의 성공을 기원하는 함성과 퍼포먼스로 지역사회 통합 돌봄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정든 집에서 노후를 편안하게. 함께해서 행복한 전주형 동네돌봄 체계 구축을 비전으로 한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오는 20215월까지 2년간 국비 256200만원 등 총 512400원의 예산을 투입해 주거·복지·보건·의료 등 어르신들을 위한 통합돌봄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 지역내 다양한 민·관 자원의 협력을 바탕으로 이를 실현하는 것이 핵심이다.

 

    세부적으로는 올해 어르신 610명을 정책대상으로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3개 모델, 29개 세부사업을 추진하고, 향후 대상을 점차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전주형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은 요양병원 등에 6개월 이상 장기 입원중인 경증 어르신 중 건강상 퇴원이 가능하지만 정주 환경 등의 문제로 본인의 집에서 생활하기 곤란한 어르신을 지원하는 모델 재가어르신 중 고혈압과 당뇨를 포함한 3개 이상의 만성질환을 가지고 있는 장기요양등급판정 등급 외 어르신을 지원하는 모델 장기요양 등급을 신청해야하지만 경과기간 등 신청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사각지대 어르신을 지원하는 모델로 구성됐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출범식에 이어 6월 중 복지자원 총 조사와 정책대상자 욕구조사를 통해 복지, 의료·보건, 주거와 관련된 29개의 다양한 세부사업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일례로 시는 병원의 환자연계실과 동 케어창구 연계를 통해 퇴원희망자를 지원하는 사업 지역사회 방문 진료 수가 사업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시범사업 도시락·영양음식·건강한 음식재료 지원 사업 전주시의사회·한의사회·약사회와 연계한 한방 방문 진료 및 복약지도 등 의료지원 사업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동시에 어르신의 불안과 우울을 치유하는 심리 상담 지원 사업 문턱 제거나 세면대 높낮이를 조절해주는 주거환경 개선사업 보호자의 일시적인 부재를 메꿔주는 응급 돌보미 긴급 간병비 지원 사업 주거가 없는 어르신에게 편안한 주거를 제공하는 케어안심주택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돌봄 분야를 연계해 어르신들을 24시간 내내 돌보기로 했다.

 

    시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사업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선도사업총괄팀을 신설하고, 완산구 각 동에는 돌봄 안내창구를 마련해 52명의 전담인력을 투입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선도사업 추진으로 공공분야를 비롯한 의료, 요양, 기타 복지서비스 일자리 250여개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노인문제가 더 이상 어르신만의 문제가 아닌 함께하는 가족, 나아가 전 시민의 문제임을 인식하고 지난 1월 복지부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공모를 신청했으며, 그 결과 지난달 최종 8개 지자체에 선정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바로 오늘, 어르신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첫걸음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이 전주에서 시작된다면서 자식된 도리로 모든 어르신들이 살던 곳에서 편안하게 생활하시면서 주거와 돌봄, 의료, 복지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충분히 제공받을 수 있도록 만들겠다. 전주시가 모든 어르신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변화 반드시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