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 토착세력의 무덤, 장수 삼고리고분군삼국시대 금강 상류지역을 중심으로

- 장수 삼고리 고분군 발굴현장서 학술 자문회의 개최 -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5/27 [01:03]

가야 토착세력의 무덤, 장수 삼고리고분군삼국시대 금강 상류지역을 중심으로

- 장수 삼고리 고분군 발굴현장서 학술 자문회의 개최 -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5/27 [01:03]

 

▲ 수혈식석곽묘 12기, 토광묘 13기 조사 및 토기류·철기류 비롯한 300여점 유물 출토                              © 박광희 기자 sv5@

 

    전라북도(지사 송하진)는 올해 전북 가야사 연구 및 복원사업 추진을위해 발굴조사 등 32개의 학술조사에 총 22억원을 투자하였다. 이에 따라 장수군을 비롯한 전북 동부권 7개 시·군은 4월부터 본격적인 학술조사를 시작하였고, 그중 하나인 장수 삼고리 고분군 발굴현장에서 524일 오후 4시 학술 자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장수 삼고리고분군은 장수군이 문화재청의 허가를 받아 ()전주문화유산연구원(원장 유 철) 주관으로 작년에 이어 발굴조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4월부터 시작된 2차 발굴조사는 5월중 완료 예정이다.

 

    장수지역은 마한시대 이래로 백제 문화권에 속했던 곳으로 인식되어 왔으나, 1995년 장수 삼고리고분군에서 가야인의 무덤이 발굴됨에 따라금강 상류지역은 백제에 병합되기 이전까지 가야세력이 존재하고 있었다는고고학적인 단서를 처음으로 알리게 되었다.

▲ * 발굴현장 : 전라북도 장수군 천천면 삼고리 산 76번지* 수혈식석곽묘(竪穴式石槨墓): 구덩식돌덧널무덤     ©박광희 기자 sv5@

 

    이번 조사는 작년에 진행한1~3호분의 서쪽 능선 정상부에 자리하고 있는810호분에 대한 발굴작업으로 지금까지3기의 무덤군에서 수혈식석곽묘 12, 토광묘13가 조사되었고, 토기류와 철기류를 비롯하여 말갖춤 등3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되는 성과를 얻었다.

   

    8~10호분에서는 주 매장시설인 수혈식석곽묘가 각각 1기씩 확인되었다.석곽은 천석을 사용하여 축조하였고, 장축방향은 능선의 경사면을 따라두었다. 3기 중 석곽의 규모가 가장 큰 8호분에는 물결무늬가 시문된 목긴항아리와 그릇받침 7세트, 장군, 다양한 종류의 철기류가 부장되었다.특히 장군은 종래 완주 상운리고분군 · 군산 산월리고분군 · 서울 몽촌토성 등마한 및 백제 무덤과 토성에서 주로 출토되었는데, 금번 조사에서는 수혈식석곽에서 가야토기들과 함께 확인되었다.

      

    9호분에서는 뚜껑과 함께 여러 종류의 토기류, 은제고리환 2점과 쇠도끼·쇠화살촉, 재갈과 교구 등의 말갖춤이 출토되었다.

 

 

    문화재청은 지금까지의 조사를 통해 볼 때 삼고리고분군은 금강 상류지역에 기반을둔 가야 토착세력의 무덤으로 볼 수 있다면서 다만, 부장유물 중 백제계·대가야계 양식의 토기류가 혼재되어 있는 바, 이 무덤을 축조한 가야세력은5~6세기경에 주변과 활발한 교류 속에서 경제·문화사적 관계를 이루면서 성장하였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윤동욱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전라북도 7개 시·군에 분포된 가야유적 발굴 및 정비사업 추진으로 전북가야의 역사적 고증을 위해 힘쓰고 있고앞으로도 전북가야의 가치입증과 홍보를 위해 현장설명 등을 통해 도민과함께 공유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추석명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