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베트남 교류의 주역이 되다!!

- 전라북도와 베트남 중앙정부간 농생명 및 문화•관광 협력방안 모색-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19/04/23 [22:24]

전라북도, 베트남 교류의 주역이 되다!!

- 전라북도와 베트남 중앙정부간 농생명 및 문화•관광 협력방안 모색-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19/04/23 [22:24]

 

▲ 응웬 부 뚜 주한 베트남 대사주한 베트남대사 전북지사 면담           © 박광희 기자 sv5@

 

 

    주한 베트남 응웬 부 뚜 대사가 지난 23일 전라북도를 찾았다.

 

    `17년 부임 후 처음으로 전라북도를 찾은 응웬 대사는 짧은 반나절 일정동안 송하진 지사를 면담하고 전라북도의 명소인 한옥마을과 스마트팜 시설을 둘러보는 일정을 소화했다.

 

 

      베트남 대사가 이번에 전북을 방문하게 된 것은 전라북도와 트남 중앙정부간 농생명 및 문화관광 협력방안을 모색하기위해서이다.

 

       송하진 지사는 응웬 부 뚜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전라북도가 베트남과의 교류를 시작한지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실질적인 교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베트남은 신남방 핵심국가로서 다양한 매력을 가진 곳이고 한국과 유례없이 가까워진 이웃이라고 평가했다.

▲     ©박광희 기자 sv5@

 

 

       응웬 부 뚜 대사는 전라북도의 대베트남 교류 활약과 성과에 찬사를 보내면서 대사 자신도 베트남에 전라북도를 알리는 일에 앞장설 것임을 약속했다.

 

      한옥마을을 둘러본 응웬 대사는 베트남 중앙고위층에서 한국방문 시에 꼭 둘러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곳이라고 극찬하였다.

 

       전라북도는 우호지역인 닥락성과의 교류를 바탕으로 베트남 기타 지역으로의 우호교류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국가의 신남방정책의 분위기에 힘입어 지역특색에 맞는 실질적인 교류를추진하고 전북을 알리기 위한 네트워크를 확보하기 위한포석이다.

 

       그간 전북도 대외협력국은 전라북도에서 개최되는 세계축제에베트남우호지역을 적극 참여시키고 주한베트남 대사관도 해당행사들에 초청하는 등 전라북도를 적극 알리고 대사관과의 관계를 강화하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응웬 부 뚜 대사는 `18년 무주에서 열린 국제회의 참석차 전북을방문한 적이 있었으나 공식적인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덕진공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