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청주 국회의원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 및 공동기자회견 개최

-“전주·청주 특례시 지정은 지방분권 완성, 환황해권 경제시대 촉진하는 출발점 될 것”-

박광희/편집주 jbj-@ | 기사입력 2019/03/25 [22:17]

전북·청주 국회의원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 및 공동기자회견 개최

-“전주·청주 특례시 지정은 지방분권 완성, 환황해권 경제시대 촉진하는 출발점 될 것”-

박광희/편집주 jbj-@ | 입력 : 2019/03/25 [22:17]

 

▲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전주,청주,를 특례시로 지정하라!"     © 박광희/편집주 jbj-@daum.net

 

 전라북도 전주와 충청북도 청주의 특례시 지정을 위해 여야 국회의원 22명이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의하고, 25일 공동기자회견을 개최한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25일 보도자료를 통해서 문재인 정부가 지역불균형 해소와 주민중심 지방자치시대를 열기 위해 30년 만에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을 추진하는 가운데 전주와 청주를 특례시로 지정하는 것은 지방분권을 완성시키고 환황해권 경제시대를 촉진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정부안의 미비점을 보완하고 전주와 청주를 환황해권 경제시대 거점도시로 육성할 수 있는 지방자치법 개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 민주평화당 정동영 당대표    “전주·청주를 특례시로”              © 박광희/편집주 jbj-@daum.net

 정동영 대표가 대표발의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는 물론, 행정수요가 100만 이상인 대도시나 도청 소재지인 대도시 가운데 특례시 지정을 요청한 도시도 특례시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에는 정동영, 강창일, 김관영, 김광수, 김영호, 김종회, 김한정, 도종환, 박주현, 변재일, 박주현, 안호영, 유성엽, 오제세, 이용호, 이춘석, 장정숙, 정우택, 정운천, 정인화, 조배숙, 주승용, 황주홍, 홍익표 등 여야 국회의원 23명이 참여했다.

 

이 개정안이 통과되면 인구 85만 명의 청주와 인구 65만 명의 전주도 특례시로 지정할 수 있게 되어 전주와 청주는 주민들의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지역 맞춤형 발전 전략을 개발하여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된다.

 

지방자치법 개정안 발의를 주도한 정동영 대표는 한국경제의 중심축은 미국과 일본 등 태평양을 중심으로 한 동부축에서 중국과 동남아 등 환황해권을 중심으로 한 서부축으로 조금씩 이동하고 있다환황해권 경제의 핵심도시인 서울과 대전, 광주를 더욱 촘촘하게 연결할 전주와 청주를 잇는 것이 대한민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을 견인하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전주와 청주의 특례시 지정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全北편집주. jbj-@daum.net

 



 

  • 도배방지 이미지

용담호 물관리 광역협의회 임시총회 성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