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국내 최장 270m 채계산 출렁다리 건립 순항!

오는 6월 육안으로 확인가능, 10월을 준공을 목표로 -

양승호 기자 ysh4600@ | 기사입력 2019/03/08 [00:20]

순창군 국내 최장 270m 채계산 출렁다리 건립 순항!

오는 6월 육안으로 확인가능, 10월을 준공을 목표로 -

양승호 기자 ysh4600@ | 입력 : 2019/03/08 [00:20]

▲     © 양승호/전북본부장\\ysh4600@naver.com


순창군의 랜드마크가 될 채계산 출렁다리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군은 적성면 체계산에 조성중인 270m 출렁다리 공사를 지난해 7월 착공, 10월 완공을 목표로 현재 25%의 공정률을 보이며 순항중이라고 밝혔다.

 

채계산 출렁다리는 총 사업비 78억원을 투입해 채계산 중턱 75~90m 지점에 건립하고 있는 구름다리다. 군은 주변에 어드벤처 전망대 등을 비롯한 주차장 500여대 확보, 화장실 등을 조성해 순창군의 대표 관광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     © 양승호/전북본부장\\ysh4600@naver.com

 

채계산 출렁다리는 국내에서 가장 인기를 모으고 있는 경기도 파주 마장호수 출렁다리(220m) 보다 50m가량 길다. 출렁다리의 낙폭 또한 15m, 이는 아파트 5층 높이에 해당된다. 실제 출렁다리가 준공되면, 도보시 관광객에게 아찔한 스릴감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는 10월에 완공되어, 국내 최장 출렁다리라는 타이틀로 유명세를 탄다면 관광객 유입은 저절로 이루어질 것으로 군 측은 보고 있다.

 

이외에도 출렁다리에서 바라보는 적성면 들녘이 온통 유색벼 장관이어서 또 하나의 볼거리 제공으로 500만명 관광객 유치에 한층 힘이 실릴 전망이다.

또한 군은 순창 대표 관광지인 강천산 등산객들을 출렁다리로의 유입을 통해 동계 장군목까지 이어지는 12일 체류형 관광모델 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여 인근지역 산업화구축에 기여할 전망이다.

 

황숙주 군수는 채계산 출렁다리가 관광객 500만명 유치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면서 출렁다리를 성공적으로 건립하고, 관광객을 위한 편의시설을 확충해 관광사업을 활성화 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끌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全北양승호/전북본부장\\ysh46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담양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