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군, 82개 군 단위 지자체중‘주민평가’전국 1위!

- 주민평가 부문에서 지난해 7위 → 1위로 껑충 -

양승호 기자 ysh4600@ | 기사입력 2019/02/26 [08:07]

순창군, 82개 군 단위 지자체중‘주민평가’전국 1위!

- 주민평가 부문에서 지난해 7위 → 1위로 껑충 -

양승호 기자 ysh4600@ | 입력 : 2019/02/26 [08:07]

▲ 순창군수 황숙주 군수                             © 양승호/전북본부장\\ysh4600@naver.com

순창군이 ‘2019 전국 지방자치단체 평가에서 전국 82개 군단위 가운데 주민평가 부문 1위를 차지하며 명품(名品) 지자체의 반열에 올랐다.

 

이번 평가는 한국일보와 한국지방자치학회가 행정안전부 후원으로 16개 광역단체와 226개 기초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전국 82개 군단위 대상의 올해 평가는 행정서비스(50%)와 재정역량(30%), 주민평가(15%), 지방자치경영대전 결과(5%)등의 항목이 반영됐다. 이 가운데 주민평가 분야에서 당당히 1위를 기록하며 황숙주 군수의 그동안의 노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특히 주민평가는 지난해 7위에서 올해 1위로 끌어올린 결과로, 주민평가 항목인 지방자치단체 자치역량 체감도와 지방자치단체 행정서비스역량 체감도에서 고루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시 세부적으로 지자체 자치역량 체감도 항목에는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 지방공무원, 지역주민 역량 체감도가 평가됐고, 행정서비스역량 체감도에는 사회복지.보건 역량, 일자리경제 역량 등의 서비스 체감도가 포함됐다.

 

황숙주 군수는 자치단체장 역량에 대한 주민 만족도 조사에서도 전국 82개 군단위 중에서 5위에 오르는 영예도 안았다.

지난해 황 군수는 농어촌버스 단일요금제와 급식도우미 지원, 장난감 도서관 운영 등 복지서비스를 확대하고, 출산장려금과 대학진학 축하금 제도 시행 등 주민이 행복한 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

 

농어촌버스 단일요금제는 1000원만 내면 순창 어디든 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독거노인들이 경로당에 모여 점심을 해결하는 급식도우미 지원사업은 혼자 끼니를 챙겨야 하는 노인들의 밥 걱정을 덜었다.

 

또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첫째아이 300만원, 둘째아이 460만원, 셋째아이 일천만원 등 현금 지원으로 출산을 장려하고 있으며, 장난감도서관을 직접 운영, 무료로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대여하는 등 육아비용 절감에도 크게 기여했다.

 

올해부터는 관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그해 대학에 진학한 신입생에게 1인당 200만원의 축하금도 지원해 학부모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이밖에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과 도서관, 영화관, 미술관 운영으로 군민의 문화욕구 충족에 앞장서 왔다.

 

황숙주 군수는 제가 이루고자 하는 꿈은 정의로운 순창에서 모든 군민이 행복하게 잘 사는 것이라면서 주민평가에서 전국 1위를 기록한 것은 그만큼 우리 군민들께서 만족하는 행정을 펼쳤다는 평가여서 더욱 좋다. 앞으로도 군민만을 바라보며 순창의 밝은 미래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全北양승호/전북본부장\\ysh4600@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추석명절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