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 담화문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1/04/02 [08:12]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 담화문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1/04/02 [08:12]

 

  © 박광희 기자 sv5@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에 따른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상향 담화문

시민 여러분, 전주시장 김승수입니다.

 

지난 3.26일부터 4.1일 현재까지

일주일 동안 무려 6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였습니다.

특히 최근 3일간은 일일 확진자 수가 이십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호성동 미나리 작업장, 상림동 목욕탕 및 학교 밖 사적모임, 일반음식점 등

지역사회에서 동시다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감염원을 조사중인 사례가 증가하는 등

지역사회 대유행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이를 반영하듯 감염재생산지수도(전북 기준) 1.34에 이르렀습니다.

 

전주시는 역학조사와 선별검사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지만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역학조사와 검사속도가 환자 발생속도를 따라가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최근 감염 경향을 보면 확진자의 동선이 너무 많아

신속한 대처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자가격리자도 급증하고 있으며 집단감염으로 확대되는 상황입니다.

 

지금과 같은 추세로 확진자가 증가한다면

현 거리두기 1.5단계를 유지할 경우

더 위험한 상황이 닥칠 수 있어 선제적인 대응이 절실합니다.

우리시는 내일(4.2) 12시부터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정명령을 발령합니다.

 

거리두기 2단계 상향조치에 따라

저녁 10시부터 새벽 5시까지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노래연습장, 방문판매점, 실내체육시설, 목욕장은 영업이 중단됩니다.

식당·카페는 저녁 10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합니다.

 

PC, ·미용업, 오락실, 영화관, 학원 등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되고

좌석 띄우기, 면적당 인원 제한 등이 실시됩니다.

 

종교시설의 경우 좌석 수의 20% 이내로 인원을 제한하고

국공립 시설도 이용 인원이 50%에서 30%로 축소됩니다.

스포츠 관람은 10% 이내로 관중 입장이 제한됩니다.

 

우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따라

역학조사팀을 13개반에서 19개 반 76명으로 확대 운영합니다.

또한 선별진료소를 현재 2개소에서 3개소로 확대 운영합니다.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에 대비해 이동검체반 3개팀을 운영합니다.

자가격리자 전담공무원도 기존 400명에서 780명으로 확대합니다

 

또한 다중이용시설 2234개소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점검을 실시하여

위반업소는 과태료를 부과합니다.

방역수칙을 어겨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는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엄중히 책임을 묻겠습니다.

 

영업제한 방역수칙을 잘 준수한 업종에 대해서는

유흥시설 및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 6(837개소)100만원, 실내체육시설(892개소)5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2단계 해제 즉시 지급하겠습니다

 

존경하는 전주시민 여러분,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합니다.

우리가 한마음으로 대응하면 코로나19는 극복할 수 있습니다.

다시 한번 시민 여러분의 힘을 모아주십시오!

우리시는 시민 여러분의 힘을 믿고

전북도와 중앙정부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박광희 기자 sv5@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