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모금운동 등 미얀마 돕기 나선다

- 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등과 연대한 모금 운동 등 미얀마 돕기 나설 것-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1/03/28 [22:45]

전주시, 모금운동 등 미얀마 돕기 나선다

- 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등과 연대한 모금 운동 등 미얀마 돕기 나설 것-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1/03/28 [22:45]

 

  © 박광희 기자 sv5@

 

|박광희 기자|sv5@daum.net전주= 전주시는 군부 쿠데타에 맞서고 있는 미얀마 국민들을 돕기 위해 시민사회단체, 종교계 등과 연대해 모금운동에 나서는 등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시는 시민단체와 종교단체, 자생단체들과의 논의를 통해 연대를 구성하고 미얀마지지 모금 운동을 추진키로 했다.

 이에 앞서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15일 전북대학교와 전주대학교, 전주비전대학교에 재학 중인 미얀마 유학생 9명을 만나 미얀마 국민들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미얀마 유학생 60여 명으로 구성된 ‘미얀마사랑 전북연대’는 지난 20일 전주 풍남문 광장에서 미얀마 군부 규탄 집회를 열기도 했다.

  © 박광희 기자 sv5@

김승수 시장은 “5·18 민주화운동 등 독재와 군부세력에 맞서며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쟁취해왔기에 그 숭고한 가치를 잘 알고 있다”면서 “시민사회단체와 종교단체 등 지역사회와 협력해 미얀마 민주화운동을 실질적으로 도울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주시의회는 인류의 소중한 가치인 인권과 민주주의를 짓밟고 있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을 비롯한 정치인 및 관계자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하는 ‘미얀마 군부 쿠데타 규탄 및 민주주의 질서 회복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