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장관 첫 현장행보는 전북 뉴딜 핵심시설

-한정애 장관 현대차 전주공장‧완주 수소충전소 방문-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1/01/29 [05:43]

환경부장관 첫 현장행보는 전북 뉴딜 핵심시설

-한정애 장관 현대차 전주공장‧완주 수소충전소 방문-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1/01/29 [05:43]

 

▲ 전기‧수소버스 생산시설 점검, 수소충전소 운영현황 등 살펴 ▶전북도, 전주‧완주시범도시, 그린수소생산클러스터 등 지원 요청  © 박광희 기자 sv5@

 

|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 한정애 환경부장관이 ‘한국판 뉴딜 무공해차 보급사업’ 핵심시설인 현대차 전주공장과 완주 수소충전소를 방문해 수소상용차 생산시설 등을 점검했다.

  환경부장관이 취임 첫 현장행정으로 전북의 뉴딜 핵심시설을 찾음에 따라 그린뉴딜 1번지를 비전으로 하는 전북의 위상도 한층 높아지게 됐다.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28일 완주군 현대차 전주공장과 완주수소충전소를 방문해 전기‧수소버스 생산시설을 점검하고 수소충전소 운영 현황 등을 살폈다.

  현장행정에는 안호영 국회의원과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박성일 완주군수, 현대차 관계자 등이 동행했다.

  한 장관은 현대차에서 전기‧수소버스 생산현황, 개발계획, 수출현황 등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전기‧수소버스 생산시설을 점검했다.

  이후 완주 수소충전소를 방문하여 수소충전소 구축 및 운영현황에 대한 브리핑과 수소승용차 대한 충전 시연을 하였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환경부장관 취임 후 첫 행보로 전라북도를 방문해 주신 것을 감사드린다”며 “전라북도가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전주-완주시범도시, 그린수소생산클러스터, 수소충전소 및 수소차 보급에 정부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 고 말했다.

  완주수소충전소는 전라북도 제1호 충전소로 ‘20. 6. 3.일 상용차와 승용차를 모두 충전할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로 개소하였으며, 지난해 총6,127대(일 평균 41대)가 충전소를 이용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