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쾌적한 명품가로숲길 조성 분주

도시숲·명품가로숲길 조성 박차, 녹지공간 확보·미세먼지 저감 효과

박선호 기자 sunho9660@ | 기사입력 2020/11/19 [20:50]

익산시, 쾌적한 명품가로숲길 조성 분주

도시숲·명품가로숲길 조성 박차, 녹지공간 확보·미세먼지 저감 효과

박선호 기자 sunho9660@ | 입력 : 2020/11/19 [20:50]

 全北| 박선호기자|sunho9660@daum.net≪익산≫〓 익산시가 쾌적한 환경을 조성하고 시민들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도심 속 녹지 공간을 대폭 확대한다.

시는 19일 도심 속 녹지 공간 확보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10억원(도비5, 시비5)을 투입해 유휴부지 약 1.2ha에 도시숲 5곳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 어양동 명품가로숲길  © 박선호 기자 sunho9660@

 

이와 함께 지난 9월부터 국가산업단지, 모현동 신기마을 입구, 동산동 동신아파트, 동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우남아파트 대간선수로 등 4곳에 도시숲을 조성하고 있다. 시목인 소나무를 포함하여 팥배나무, 배롱나무, 황금사철, 화살나무 등 키큰나무와 작은나무 3만여주가 식재될 계획이며 오는 12월 준공 예정이다.

특히 올해 조성되는 도시숲은 시 소유 유휴부지 뿐 아니라 그동안 무단경작 등으로 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던 국유지, 한국농어촌공사 부지 등도 포함되어 있어 도시숲 조성 효과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시는 6억원(도비3, 시비3)을 투입해 지난 5월 어양동과 모현동 주요도로변 인도가 넓은 공간에 보도블럭을 제거하고 6~7m 폭으로 청단풍, 남천 등 15종, 1만4천346주의 다양한 수목을 심어 다양한 종류의 나무가 어우러진 다층식 녹지를 만드는 명품가로숲길 조성사업을 완료했다.

가을철에도 어양동과 모현동에 황금사철 등 5종, 8천858주를 심어 푸른숲이 어우러진 거리 조성에 매진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5월 중앙체육공원 옆 어양사거리 일원 자투리 땅을 활용하여 무궁화 도시숲을 조성하여 단심계(백단, 적단, 자단, 청단), 아사달계, 무심계, 배달계 등 국내 육성품종 13개 품종, 총 1천672주를 식재했다.

시는 내년에도 미세먼지 차단숲 2곳(20억원), 도시숲 2곳(12억원), 명상숲 5곳(3억원), 가로수 및 명품가로숲길 2곳(8억원), 무궁화 동산 1곳(1억원), 스마트 가든 4곳(1.2억원), 자녀안심그린숲 2곳(1억원), 유휴부지 나무심기 15곳(7억원) 등 수목식재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 “500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의 일환으로 조성된 도시숲 및 명품가로숲길이 미세먼지 저감 뿐 아니라 열섬 현상 방지 및 도시 미관 향상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자발적으로 경작을 중지해주시고 도움을 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