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업인 등 전문가와 먹거리 주권 지킨다

-시민들의 먹거리주권을 지키고 지속가능한 푸드플랜 추진 위한 의제 발굴 등 논의-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11/19 [07:10]

농업인 등 전문가와 먹거리 주권 지킨다

-시민들의 먹거리주권을 지키고 지속가능한 푸드플랜 추진 위한 의제 발굴 등 논의-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11/19 [07:10]

 

▲ 시, 18일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전주푸드 거버넌스를 통해 푸드플랜 정책 논의를 위한 워크숍 개최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정정신기자|sv0@daum.net전주=전주시가 농업인, 교수, 시의원 등 전문가들과 함께 시민들의 먹거리 주권을 지키는 거버넌스를 강화한다.

 시는 18일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에서 농업인, 농식품 가공업체, 복지기관, 시의원, 교수 등 분야별 전문가와 시민 대표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푸드 거버넌스’를 통해 푸드플랜 정책방향 논의를 위한 워크숍을 가졌다.

 전주푸드 거버넌스는 △기획생산분과 △공공먹거리분과 △먹거리시민분과 등 3개 분과로 구성돼 시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지역농업인에게 안정적인 소득을 보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논의를 펼치게 된다.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이날 워크숍에서는 황영모 전북발전연구원 박사가 ‘푸드플랜 정책방향’을 주제로 특강을 했다. 또 분과별로 로컬푸드 생산체계 구축, 농민가공기반 구축, 골목상권 연계, 공공·학교급식 확대, 먹거리시민 육성 등을 주제로 다양한 의제를 발굴하는 데 머리를 맞댔다.

 시는 향후 전문가 특강과 분과별 회의를 2회에 걸쳐 진행한 뒤 발굴된 전주푸드 의제와 추진방향을 주제로 다음 달 10일 ‘2021년 전주푸드 정책방향 토론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어 토론회 의견들을 토대로 내년도 전주푸드 정책방향을 이끌어내고 시민들의 먹거리 주권을 지키고 지속가능한 푸드플랜을 추진하는 데 집중키로 했다.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이에 앞서 시는 시민들의 먹거리 기본권 보장을 위해 지난 6월 전주시 먹거리 기본권 보장 조례와 전주시 식생활 지원 조례를 제정하는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또 지난 9월에는 먹거리 전략 시행을 위한 민관합동 협의체인 전주시 먹거리 위원회를 출범했다.

 박용자 전주시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분야별 전문가와 시민대표들과 함께 공동 학습하고 공론화 과정을 통해 지속가능한 푸드플랜 추진체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민관이 힘을 합쳐 전주시민 모두에게 지역에서 생산된 건강한 먹거리를 공급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