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파프리카 중국 수출 본격 시작, 중국 시장 공략의 신호탄 쏘다!!

-농식품부, 도, 유관기관, 수출단체, 농가 모여 수출기념식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11/05 [00:18]

국산 파프리카 중국 수출 본격 시작, 중국 시장 공략의 신호탄 쏘다!!

-농식품부, 도, 유관기관, 수출단체, 농가 모여 수출기념식 개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11/05 [00:18]

▲ 도내 3개 수출단지 64 농가를 비롯해 전국 226 농가가 중국 개척의지 다져 일본에 편중된 파프리카 수출시장 다변화 꾀해…지역경제 활성화도 함께 도모  © 박광희 기자 sv5@

|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라북도가 4() ‘중국 파프리카 수출 기념식을 김제의농업회사법인 ()농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재욱 차관을 비롯해, 이원택 국회의원,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박준배 김제시장이 참석했으며, 농가 대표들도 함께해 의미를 더 깊게 하였다.

 

이날 파프리카 1,700kg 분량 340박스를 실은 화물차는 평택항으로 출발해 중국 천진항에서 물품이 인수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중국에 대한 파프리카 수출역사는 2007년으로거슬러올라간다. 지난 2007년 우리나라는 중국 정부에 파프리카 수입 허용을 요청한 이후, 12년간의 협의 끝에 지난 201912월 한중 양국이 상호 검역 조건 합의를 마쳤다.

 

이후, 수출 선과장 등록과 합동 수출검역을 끝으로 지난 8첫 샘플 수출에 이어 이날 농정의 중심지 전북에서 본격적인수출의 신호탄을 쏘게 된 것이다.

 

오늘이 있기까지 정부의 지속적인 외교 노력과 함께 파프리카생산 농가의 수출 판로개척에 대한 열망이 중국 수출의 시발점을 일구어냈다.

  © 박광희 기자 sv5@

 

그동안 국내산 파프리카의 수출량은 99%가 일본에 편중되었으나, 이번 중국 수출을 계기로 파프리카 수출시장의 다변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중국은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우면서도 14억의 인구를 가진 세계에서 가장 큰 소비시장으로 국내산 파프리카 유망 수출국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커 농가들의 기대가 더욱 높다.

 

이번 중국 수출은 파프리카 전문 수출법인인 농업회사법인 코파()를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19개 수출단지 226 농가가 참여해 함께 중국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도는 전국 파프리카 생산량인 8만여 톤(‘19년 기준)9%72백 톤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번 중국 수출에도 3개 수출단지 64 농가가 참여하고 있어 이제는 중국에서도 전라북도산 파프리카를 직접 맛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도내 파프리카 수출단지는 산지유통 전문조직으로재배-생산-상품화-유통-판매 후 관리까지 일괄관리 시스템으로 운영되어 안전성 확보 및 생산이력관리가 되는 스마트팜 시설에 따른 결과물로써 수출 확대 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여가 예상된다고 도 관계자는 밝혔다.

 

최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는 오늘 수출되는 파프리카가 14중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아,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에 있는 우리 도의 농업과 농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중국 시장 진출을 다각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