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한국철도기술연구원 전주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 ‘힘 모은다’

내년 5월까지 전주 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 기본구상 용역 진행한 뒤 2023년 트램 도입 예정-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11/03 [22:39]

전주시-한국철도기술연구원 전주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 ‘힘 모은다’

내년 5월까지 전주 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 기본구상 용역 진행한 뒤 2023년 트램 도입 예정-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11/03 [22:39]

 

▲ 전주시·한국철도기술연구원, 3일 전주 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을 위한 기술 업무협약 체결-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무가선 관광트램 기술개발 및 자문, 차량도입, 인증 시험 등 추진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정정신기자|sv0@daum.net전주=전주시가 전국 최초로 관광트램을 도입하기 위해 우리나라 철도분야 최고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손을 맞잡았다.

 

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3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 이미숙 전주시의회 부의장, 송영진 전주시의원, 나희승 한국철도연구원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주 한옥마을 관광트램 도입을 위한 기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협약식에서 한옥마을에 관광트램을 성공적으로 도입하기 위해 상호 협력키로 뜻을 모았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현재 추진 중인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을 바탕으로 기술개발 및 자문, 차량도입, 인증 시험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자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고의 트램 기술을 활용해 무가선 트램 설계와 제작을 맡기로 했다.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시는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 절차를 이행하는 등 행정적인 지원을 하고, 국토교통부와 경찰청, 대외기관 등의 협의도 진행키로 했다.

 

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내년 5월까지 전주 한옥관광트램 도입 기본구상 용역을 거쳐 관광트램 공사를 시작하고 차량 제작에도 들어갈 방침이다.

 

전주한옥마을 관광트램은 오는 2023년까지 차량 7대를 편성해 한옥마을 공영주차장~어진박물관~전동성당~경기전~청연루~전주향교~오목대 등 3.3를 순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트램 차량은 배터리를 탑재해 따로 전선이 필요 없는 무가선 트램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길이 9m25명이 탈 수 있는 규모다. 시는 이 트램이 외관은 한옥마을 경관과 어울리도록, 내부에는 레스토랑과 카페도 갖추도록 제작할 계획이다.

 

시는 한옥마을에 관광트램이 도입되면 관광지로서 한옥마을의 매력과 친환경도시로서 전주의 이미지가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은 전 국민의 사랑을 받고 있는 전주 한옥마을에 철도연의 첨단 과학기술 연구성과인 트램이 성공적으로 도입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한옥마을 관광트램을 통해, 전주시가 전통과 첨단기술이 조화를 이루는 관광도시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한민국 관광트램 1호인 한옥마을 순환트램은 국가관광거점도시 전주의 상징적인 수단이자 한옥마을 업그레이드의 중요한 콘텐츠가 될 것이라며 “1단계 한옥마을, 2단계로 구도심 100만 평까지 확장시켜 걷고싶은 도시 전주, 글로벌 여행도시 전주를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