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훈 행정부지사, 남원 호우피해 현장 점검

-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제방 유실 피해시설 복구상황 점검-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9/23 [00:34]

최훈 행정부지사, 남원 호우피해 현장 점검

- 남원시 금지면 섬진강 제방 유실 피해시설 복구상황 점검-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9/23 [00:34]

 

▲ 금지면 하도마을 이재민 위로 방문 행안부 안전차관 만나 재해복구사업 국비 2,435억원 조기지원 건의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가 22일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유실 현장과 금지면 하도마을, 노암동 주촌천 복구사업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후속대책 마련을 지시했다.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피해 현장은 지난 8.7~8.8일까지 집중호우와 섬진강댐 방류량 증가로 제방이 유실되어 466세대 859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였다.

  그중 460세대 848명은 귀가하였으나, 지금까지도 6세대 11명이 귀가하지 못하고 금지면 소재 금지문화누리센터, 대산면 마을회관에  머물고 있다.

  최훈 부지사는 이날 금지면 하도마을을 방문하여 피해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아직 귀가하지 못한 하도마을 주민을 만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 박광희 기자 sv5@

 

 조속히 복구가 완료되어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행정지원과 추석전까지 재난지원금이 지급되어 작게나마 위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하였다.

  또한, 남원시 등 4개 시군과 함께 협력하여 환경부와 한국수자원  공사에 섬진강댐 및 용담댐 방류로 인한 홍수 피해지역에 대한 피해 원인 규명이 빠른 시일내에 이루어 질 수 있도록 하고 대책 마련 요구에 공동 대응하기로 하였다.

 한편, 재해복구사업 상황 점검을 위해 행정안전부 김계조 재난안전 관리본부장이 전북 남원 주촌천 수해복구사업 현장을 찾았다.

  노암동 주촌천은 제방과 호안이 1.6km가 유실되고, 인근 경작지,  농경지 등 10ha가 침수되는 피해로 8억원의 재산피해가 있었다.

  주촌천은 집중호우 시 매번 피해가 반복되는 하천으로 원상복구만으로는 위험요소를 해소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전북도에서 행안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여 개선복구로 결정하고 총 125억원 사업비를  확보하였다.

  © 박광희 기자 sv5@

 

  이날 최훈 행정부지사는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게 그간 전북도에서 요구한 특별재난구역 추가 선포, 재난지원금 상향조정 등에 대하여 감사함을 전하면서도, 공공시설 2,054건에 대한 복구사업이 2021년까지 모두 완료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 지원해 줄 것을 건의했다.

 최훈 행정부지사는 도 및 남원시 관계 공무원에게 “진행중인 수해 복구 사업을 내년 우수기 이전인 5월말까지 완료하여 재피해를 막을 수 있도록 각별히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