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지사 "코로나19 위기상황, 방역 엄격한 기본으로 돌아가야"

-손씻기, 마스크쓰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준수 급선무 -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8/19 [04:58]

송하진 지사 "코로나19 위기상황, 방역 엄격한 기본으로 돌아가야"

-손씻기, 마스크쓰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준수 급선무 -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8/19 [04:58]

 

▲ 수도권 교회, 집회 참석자에 대한 진단검사, 이동경로 파악에 총력 ▶ 종교시설의 소규모 모임 자제, 도민 수도권 방문자제 요청 ▶ 다중이용시설, 관광지에 대한 강력한 방역 점검 및 이행 ▶ 수해복구활동도 식료품, 생필품 지원 등 비대면 지원 중점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는 데에 대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위기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면서 “모두가 엄격한 방역수칙 준수라는 기본으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도민들의 방역 동참을 호소했다.
 
  송지사는 이날 오전 도내 시장‧군수가 영상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 ‘코로나19 긴급방역대책회의’에서 “수도권 일부 교회와 광복절 집회 여파로 도내에서도 지난 연휴부터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잠시 이완됐던 마음을 다잡고 손 씻기,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3대수칙을 철저히 지키던 초기의 방역 태세로 다시금 되돌아가는 일이 가장 중요한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 8.15. 이후 도내 확진자 총 9명 (국내 7명, 해외 2명)

  이어 “도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광화문 집회 참석자에 대한 진단검사 의무화 행정조치를 17일 발령했다”면서 “참석자는 즉각 진단검사와 이동 경로 파악에 협조하고, 시‧군 방역당국은 참석자 파악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내 종교시설은 비교적 방역을 준수하고 있지만 수도권에서는 종교시설이 감염 확산의 매개체가 되고 있다”면서 “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 당분간 온라인 예배나 미사로 전환하거나 정기적인 활동을 제외한 여타 소모임은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특히 송지사는 “만약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이미 집합제한 조치 중인 10대 업종* 외에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제한 추가조치를 고려할 수도 있다”면서 종교시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도민들은 수도권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시‧군은 터미널과 장례식장, 예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점검과 조치를 철저히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모이는 관광지에 대해서도 출입구 일원화, 전자출입명부 활성화,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 금지 등을 확실히 이행해 줄 것을 시군에 요청했다.

  또 “도내 수해 복구 현장에 많은 분이 찾아오고 함께 해주신 점에 감사드린다”면서도 “사람이 밀집된 현장에서는 덥고 힘들더라도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며 “자원봉사와 대민지원 활동도 꼭 필요한 인원을 제외하고는 생필품과 식료품 지원 등 비대면 활동을 펼쳐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송하진 지사는 “앞으로 2주가 코로나19의 확산 여부를 좌우하는 중대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도와 시군 전체가 강화된 방역수칙 이행, 점검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에 나서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송하진 전라북도지사가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급격한 확산세를 보이는 데에 대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위기상황이 전개되고 있다”면서 “모두가 엄격한 방역수칙 준수라는 기본으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고 도민들의 방역 동참을 호소했다.

  © 박광희 기자 sv5@


  송지사는 이날 오전 도내 시장‧군수가 영상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 ‘코로나19 긴급방역대책회의’에서 “수도권 일부 교회와 광복절 집회 여파로 도내에서도 지난 연휴부터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잠시 이완됐던 마음을 다잡고 손 씻기, 마스크 쓰기, 거리두기 등 개인방역 3대수칙을 철저히 지키던 초기의 방역 태세로 다시금 되돌아가는 일이 가장 중요한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 8.15. 이후 도내 확진자 총 9명 (국내 7명, 해외 2명)

  이어 “도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광화문 집회 참석자에 대한 진단검사 의무화 행정조치를 17일 발령했다”면서 “참석자는 즉각 진단검사와 이동 경로 파악에 협조하고, 시‧군 방역당국은 참석자 파악과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도내 종교시설은 비교적 방역을 준수하고 있지만 수도권에서는 종교시설이 감염 확산의 매개체가 되고 있다”면서 “혹시 모를 감염을 막기 위해 당분간 온라인 예배나 미사로 전환하거나 정기적인 활동을 제외한 여타 소모임은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특히 송지사는 “만약 상황이 여의치 않다면 이미 집합제한 조치 중인 10대 업종* 외에 종교시설에 대한 집합제한 추가조치를 고려할 수도 있다”면서 종교시설의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도민들은 수도권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시‧군은 터미널과 장례식장, 예식장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점검과 조치를 철저히 이행할 것”을 주문했다.
  휴가철을 맞아 인파가 모이는 관광지에 대해서도 출입구 일원화, 전자출입명부 활성화, 마스크 미착용자 출입 금지 등을 확실히 이행해 줄 것을 시군에 요청했다.

  또 “도내 수해 복구 현장에 많은 분이 찾아오고 함께 해주신 점에 감사드린다”면서도 “사람이 밀집된 현장에서는 덥고 힘들더라도 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하며 “자원봉사와 대민지원 활동도 꼭 필요한 인원을 제외하고는 생필품과 식료품 지원 등 비대면 활동을 펼쳐주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송하진 지사는 “앞으로 2주가 코로나19의 확산 여부를 좌우하는 중대한 시기가 될 것”이라며 “도와 시군 전체가 강화된 방역수칙 이행, 점검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에 나서달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