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기업경영 위기 극복방안 논의의 장 열어

-전북도, 기업경영 위기 극복방안 논의의 장 열어-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7/28 [22:56]

전북도, 기업경영 위기 극복방안 논의의 장 열어

-전북도, 기업경영 위기 극복방안 논의의 장 열어-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7/28 [22:56]

 

▲ 융합회, 스마트공장 구축, 빅데이터 분석 등 4차 산업 육성 필요성 건의전북도, 올해 164억원 투입하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소상공인 매출 빅데이터 분석 등 지원 정책 발굴 지속 노력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라북도는 28일 전주상공회의소에서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 기업대표들과 함께 코로나 19로 인한 기업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우범기 정무부지사, 오인섭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장, 도내 기업대표 등 13명이 참석하였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 19로 인한 기업경영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전북도 정책에 반영하고자 마련되었으며, 융합회는 코로나 19 위기를 4차산업 관련 기술로 극복하고자 하는 의지를 나타냈다.

  특히, 융합회에서는 스마트공장 구축, 로봇 도입, 전문인력 양성과 빅데이터 분석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관련한 도 지원 등에 대해 건의하였다.

  도에서는 올해 164억 원을 투입하여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부담을 35%로 감소시켰으며, 앞으로도 코로나 19로 인한 소상공인 매출 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발굴과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추진을 위해 힘쓰겠다고 답하였다.

  © 박광희 기자 sv5@

 

 이에 오인섭 중소기업융합전북융합회장은“도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같이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해주신 것에 감사하다”라며,

 “융합회원들의 경영 의욕을 고취하여 기업 안정화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융합과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하면서

 “융합회의 이업종 간 기술융합과 정보교류, 소통, 단합은 전북이 코로나 19 위기를 극복하는데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기업융합전북연합회는 이업종 중소기업 간 경영·기술 교류 및 공유를 통해 신성장 동력 창출 및 지역경제 성장에 이바지하고자 1996년 설립된 단체로 현재 27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는 단체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