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탄력-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7/27 [20:52]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탄력-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7/27 [20:52]

 

▲ 전북,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유일 연구개발특구 2개 쾌거소재개발 등 기존 특구와 상호 강점 결합 ‘가치사슬’ 구성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  전라북도가 친환경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에 성공하면서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 산업기지 조성 목표에 탄력을 받게 됐다.

   이번 유치 성공에 따라 전북은 광역자치단체로는 최초이자 유일하게 2개의 연구개발특구를 보유하게 되면서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가치사슬을 한층 촘촘하게 구성하게 됐다.

   전북도는 27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특구위원회(위원장 최기영 장관)를 열고 전라북도가 제출한 군산 강소연구개발 특구 지정 요청(안)을 최종 의결함에 따라 사실상 지정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강소연구개발특구는 1개의 기술 핵심기관과 소규모 배후공간의 집약형 특구로 1개 특구당 2㎢이내(전국 20㎢ 한정)로 지정한다.

   이번에 유치한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군산대학교가 기술핵심기관으로 참여하고, 군산국가산업단지 일부와 새만금산업단지 1공구 등 총 1.84㎢가 배후단지로 지정됐으며, 특화분야로는 ‘친환경 전기차 부품소재’가 결정됐다.

   자동차융합기술원을 비롯해 건설기계부품연구원, 플라즈마기술연구센터 등 6개 연구기관도 참여해 사업화를 위한 기술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 과기부, 27일 특구위원회 열어 ‘군산강소특구’ 지정(안) 최종 의결 군산대 기술핵심기관, 새만금산단 배후단지로 육성 계획 유망기술 발굴·기술이전 등 4대 분야 12개 세부 추진과제  © 박광희 기자 sv5@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앞으로 전기차 소프트웨어(SW)융합 부품과 전기차 구동부품 등 2개 분야를 축으로 기술혁신을 통한 국내 최고의 전기차 전장부품과 부품소재 중심의 산업기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전북 연구개발특구와는 소재개발 및 완제품의 수요와 공급망 형성 등 상호 강점을 결합한 ‘가치사슬(밸류체인)’을 구성하게 된다.

   강소특구로 지정된 지역에는 연구개발을 위한 국비가 매년 수십억원씩 지원되고(약 60억원), 입주기업에게는 법인세·소득세 등이 감면될뿐 아니라 인허가 절차 간소화 및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와 함께 기술사업화를 위한 자금지원과 인허가 의제 처리 등의 부가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전북도는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에서 전기차 클러스터 수요기반 유망기술 발굴 및 기술이전 등 4대 분야 12개 세부 추진과제*를 중점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도는 이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로 부가가치유발 1,538억원, 고용유발 858명, 생산유발효과가 1,684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도는 이밖에도 군산 주력산업의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우수인재 영입과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갈 전북경제 활력 회복의 새 심장으로서의 부가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박광희 기자 sv5@

 

 송하진 도지사는 강소특구 지정과 관련 “여러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과 의지로 군산 강소특구 지정이라는 쾌거를 일구어 냈다”며 “강소특구 지정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의 산업․고용위기 등 침체된 지역경제가 특구지정을 계기로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국에서 가장 성공적인 강소연구개발특구가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산단 1공구 대부분 포함되어 있어 관련기업 유치와 육성에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