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마을기업 챙기러 전북 방문

-“취약계층 일자리창출 등 지속가능한 모범 사례”라며 크게 격려-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7/16 [00:42]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마을기업 챙기러 전북 방문

-“취약계층 일자리창출 등 지속가능한 모범 사례”라며 크게 격려-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7/16 [00:42]

 

▲ 완주군 소재 ‘푸드인완주마더쿠키’ 찾아 간담회 갖고 애로사항 등 청취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전북을 찾아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마을기업 운영 상황 점검에 직접 나섰다.

   진 장관은 15일 완주군 소재 마을기업 ‘푸드인완주마더쿠키(대표 강정래)’를 방문해 마을기업 운영하면서 겪는 애로사항과 정부차원에서 지원해 줄 건의사항을 듣는 등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진 장관의 이날 현장행정은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마을기업 제품 판매와 체험행사 등이 잇따라 취소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을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온 우수 마을기업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이다.

   이날 진 장관이 직접 찾은‘푸드인완주마더쿠키’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재료를 활용해여 빵과 쿠키를 구워 안전한 먹거리를 생산하는 마을기업으로 지난 2010년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 목적으로 공동체를 구성하여 설립된 법인이다.

   ‘마더쿠키’는 지난 2012년 행안부로부터 신규 마을기업 지정과 2013년 최우수 마을기업으로 선정돼 정부의 지원 속에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결혼이주여성 및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

▲ 전북도, 108개 마을기업 운영…특색살린 고도화 사업 등 적극 지원중  © 박광희 기자 sv5@


 전라북도는 현재 108개의 마을기업을 육성하고 있으며, 마을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북도만의 특색사업으로 마을기업 고도화사업과 마을기업 사무장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마을기업 고도화사업 : 마을기업의 제품개선, 브랜드 및 디자인개발, 기계장비 구축, 판로개선 지원
❖ 사무장 지원 사업 : 마을기업의 회계 등 행정처리, 홍보·마케팅 및   판로지원 등 업무추진 인력을 위한 인건비 지원


 진영 행안부 장관은 “마을기업 하나 하나가 규모는 크지 않지만 지역공동체를 살리고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하며 “특히, 마더쿠키가 지속가능성을 갖춘 자립형 일자리사업으로 가능성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고 격려했다.

 

 진 장관은 또 생산제품을 구매한 뒤 도내 복지시설에 기탁하는 나눔을 실천하기도 했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행안부 마을기업 지원사업에 발맞춰 마을기업의 교육과 컨설팅, 판로지원 등을 확대하여 마을기업이 사업성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