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승화원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 전주시, 승화원 현대화 설계공모에서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의 ‘천국으로 가는 계단’ 선정-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06/30 [00:02]

전주시, 승화원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 전주시, 승화원 현대화 설계공모에서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의 ‘천국으로 가는 계단’ 선정-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06/30 [00:02]

 

▲ 2개 동 건축물이 다른 대지에 위치하지만 하나의 대지처럼 조화, 사업예산 절약도 높은 평가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全北|정정신기자|sv0@daum.net전주전주시가 지어진지 40여 년이 지나 노후화된 승화원과 봉안당을 최신식 화장시설로 탈바꿈하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시는 시민들에게 양질의 장사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승화원 및 봉안당 현대화사업 설계공모심사에서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루며 편의성을 높인 천국으로 가는 계단을 최종 당선작으로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당선작은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해 심사의 전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해 선정됐으며, 전주시청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길종합건축사사무소이엔지가 설계한 천국으로 가는 계단2개 동의 건축물이 다른 대지에 위치하지만 하나의 대지처럼 조화를 이루면서 이용 편의성을 높인 게 특색이다. 특히 당초 3단계의 공사 진행 단계를 2단계로 단축시켜 사업 예산을 절약할 수 있다는 점 또한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시는 이번 당선작을 토대로 다음 달부터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한 뒤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3년까지 건립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1977년에 지어진 전주승화원은 노후화된 시설로 인해 불편을 겪었던 이용자들의 장례 편의를 개선하기 위해 국비 58억원을 지원받아 신축된다. 승화원의 경우 약 2800, 봉안당은 약 1000규모로 조성되며 장사시설, 유족대기실, 유택동산(유골지정투기처) 등이 새롭게 들어선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사업의 특성상 기존 화장장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면서 공사를 진행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공사 추진과정에서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한편 완공 후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우수한 시설을 건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