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복합재 의료기기 육성 기반 조성 착수

-복지부 공모 ,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구축사업 유치 확정-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6/29 [21:55]

탄소복합재 의료기기 육성 기반 조성 착수

-복지부 공모 ,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구축사업 유치 확정-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6/29 [21:5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북도와 전주시는 2020년 복지부에서 공모한 탄소소재 생체적합성 의료기기 지원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전북의 강점인 탄소소재 산업과 전북대학병원(의료기기중개임상시험지원센터: 센터장 고명환) 임상연구 기반을 연계하여 탄소소재 의료기기 전용 제조 및 성능평가 기반을 구축하고 신제품 개발과 임상시험 및 상용화까지 지원함으로써 탄소소재 의료기기 신제품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전주기 지원이 가능하게 됐다.

 

  전북도는 2023년까지 총 104.5억원 투자,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를 구축하게 되면 도내 탄소제품 제조 중소기업의 제품 다변화와 의료기기 시장진입을 위한 애로기술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업기간 : 2020 ~ 2023 (4년간)

사 업 비 : 104.5억원(국비 60, 도비 19.75, 시비 19.75, 기타 5)

시행기관 : 전북대학병원 (운영책임자: 한갑수 교수)

- (인프라) 지원센터(1,400m2), GMP인증 제조시설 및 평가장비 29

- (기업지원) 정형외과 및 치과용 의료기기 시제품 개발 및 임상지원 등

 

  세계적으로 정형외과 및 치과용 의료기기 시장은 554억달러(60조원) 규모로 인구증가, 고령화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국내 시장도 약 3조원 규모이다.

 

   탄소소재를 활용할 경우 기존 금속재(티타늄 등) 의료기기보다 부작용이 없고 X-RAY 투과성이 우수하기 때문에 선진국에서도 탄소소재를 적용한 다양한 의료기기를 개발 중이며,

   특히 외과용 수술기구, 외상고정장치, 인공관절, 치과용 임플란트 분야 등에서 집중 연구중이며 일부는 사용 중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는 전문 의료기기 분야에서 탄소소재를 활용하여상용화한 사례는 없는 상황이나 동 사업을 통해 시장진입 가능성이 높은 정형외과 및 치과용 의료기기를 우선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도내 한국탄소융합기술원, KIST전북분원, 도외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및 효성 등 관련기업들과 산연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의료용 탄소소재~중간재 개발과 함께 국산 의료기기 개발 및 상용화를 신속하게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전북대학병원(한갑수 교수)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사업을 통해 의료기기 분야에 관심있는 도내 중소기업의 기술향상과 애로해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으며

   특히 도내에서 생산하는 탄소소재와 중간재를 활용한 의료용 소재 개발과 완제품 상용화에 초점을 두고 추진해 나감으로써 의료기기 부문을 탄소산업의 핵심분야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전라북도 전병순 혁신성장산업국장은 탄소산업이 경쟁력을 갖추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가치 창출이 필요하며,

 

   탄소소재 의료기기 지원센터 사업을 통해 도내 탄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부가치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동 센터는 전북대학교병원 임상연구지원센터 인근에 2023년까지 1,400(424) 규모로 건축공사를 완료한 후, 29종의 의료기기 제조시설과 시험평가 장비를 구축하고 개발된 의료기기 임상시험과 상품화 기업지원사업이 추진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