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국가예산 부처편성 막바지 집중 활동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재청, 산림청을 순차적으로 방문하여 내년도 국가예산 반영 건의-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5/21 [06:03]

전북도, 국가예산 부처편성 막바지 집중 활동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재청, 산림청을 순차적으로 방문하여 내년도 국가예산 반영 건의-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5/21 [06:03]

 

▲ 최용범 행정부지사, 5.19일 기재부주관 지방재정협의회 참석하여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주력산업 체질강화 및 산업 생태계 구축 등 도정현안 국가예산 사업 건의한데 이어,부처예산 편성이 마무리되는 5.31일까지 지휘부 등 방문활동에 총력 매진, 5.26일 지역국회의원 당선자 간담회,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북도가 지속적인 성장과 발전의 동력이 되는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내년도 주요사업 국가예산이 부처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신규사업중심으로부처편성 막바지 단계에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전북도는 코로나19 여파로 중앙부처 방문활동이 어려워져 유선 연락, 중앙부처 출향인사 활용 등 축적된 모든 가용할 수 있는 인적 네트워크를 동원해 중앙부처를대상으로 물밑 활동을 전개해 왔고,

 코로나 19’가 잠잠해진 4.15 총선을 기점으로 주 2회 이상 송하진도지사를 필두로 지휘부가 서울 국회, 세종 정부청사를 넘나들며전방위적인 국가예산 확보 활동을 해왔다.

 

 519일에는, 기획재정부가 주관하고 17개 시도가 참여하는 2020년 지방재정협의회(영상회의)에 참석해 2021년 예산안편성방향을청취하고, 도정현안 및 2021년 국가예산 사업 등을 건의하였다.

 

 이날 협의회에는, 기획재정부 예산실장, 각 예산심의관 등이 참석하고, 전북도에서는 최용범 행정부지사를 비롯하여 소관 실국장이 참여하여 아시아스마트농생명밸리,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주력산업 체질강화 및 산업 생태계 구축, 여행체험 1번지 등 내년도 국가예산핵심 사업 등을 건의하였다.

 

 쉴 틈도 없이 520일에는, 최용범 행정부지사가 정부대전청사를찾아 중소벤처기업부, 문화재청, 산림청을 순차적으로 방문하여 내년 국가예사업이 부처예산에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 건의하였다.

 

 먼저, 중소벤처기업부를 방문하여서는 차세대 핵심소재인 탄소섬유,미래자동차 산업기술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맞춤인력 육성을위한 중소기업연수원 건립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수 있도록 97억원 반영을 요청하였으며,

 

 다음으로, 문화재청에서는 전북지역 중요 유적에 대한 체계적인 매장문화재 발굴연구를 위해 설립된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에 문화재연구센터 건립에 필요한 77.5억원, ‘장수 백화산 고분군 복원정비를 위해 24.5억원 반영 등을 건의하였고,

 이어서, 산림청을 방문하여서는 무궁화 재배 전국 1위고,지자체 최초로 무궁화 신품종 및 흉화 등을 개발한 전북지역내 무궁화관련 연구재배기술 등의 기능을 집적화하여 시너지를 높일수 있도록국립 나라꽃무궁화센터에 조성에 필요한 5억원 반영과

   순창 용궐산 자연휴양림, 채계산 구름다리와 연계하여 순창채계산 지역특화조림 조성을 위해 5억원 반영 등을 피력하였다.

 

 전북도는 부처 예산편성이 마무리되는 5.31일까지 주요 쟁점사업 반영을 위해 지휘부, 실국장 등이 국가예산 확보 방문 활동에 총력 매진 할 계획이며,

 

 5.26일에는 지역국회의원 당선자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내년도 중점확보사업에 대해 설명할 계획이며, 6월 이후에는 지역국회의원 보좌관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하는 등 정치권 공조체계를 빈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