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추진

- 예방수칙 미이행 업소 행정명령 발동 등 강력 대처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03/24 [08:05]

익산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추진

- 예방수칙 미이행 업소 행정명령 발동 등 강력 대처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03/24 [08:05]

 

▲ - 종교·다중이용시설 운영 중단 권고 -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全北|정정신기자|sv0@daum.net익산익산시가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종교시설과 유흥시설, 학원 등 각종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력 추진한다.

 

특히 시는 집단감염 위험시설의 운영 중단 권고를 무시하는 업소에 대해선 준수사항 이행 위반 시 강력한 행정명령을 내릴 방침이다.

 

23일 익산시에 따르면 오는 45일까지 15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지역의 집단감염 위험시설에 대해 전반적인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대상은 종교, 생활체육시설, 유흥시설, 학원 등 모두 2,396곳으로 익산시는 해당 시설에 대한 현장점검을 통해 자율휴업 이행을 권고하거나 예방수칙을 준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770여곳의 종교시설에는 집회와 행사를 자제하고 온라인예배로 대체할 것을, 생활체육시설은 전면 휴관하거나 민간시설의 경우 관리를 강화한다.

 

또한 노래방과 PC, 유흥주점 약 460여곳에 대해서는 자발적 휴업을 요청하고 있으며 불가피하게 운영할 경우 지켜야 할 방역지침을 행정명령으로 전달했다.

 

방역지침은 방역당국이 제시한 준수사항으로 유증상자 출입 금지, 출입자 1~2m 거리 유지, 마스크 착용, 출입자 명단 작성, 손소독제 비치 등이다.

익산시는 이를 지키지 않는 시설에 대해서는 집회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이마저도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벌칙을 부과할 예정이다.

 

앞서 시는 이를 홍보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 밀집지역에 285개의 현수막 게첨, 포스터 4천여장을 배부했으며 전광판과 140곳 마을 방송을 통해 15일 간 외출·모임 자제와 예방 수칙 적극 참여 등의 내용이 담긴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 밖에도 종교시설과 다중이용업소에 소독약품을 지속적으로 배부했으며 방역활동을 강화하기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왔다.

 

이번 지침은 지금까지 자발적으로 실시해온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어느 정도 강제성을 부여한 것으로 지역사회의 집단 감염 위험과 장기간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헌율 익산시장은지역사회 효과적인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앞으로 2주 동안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시하게 됐다이를 통해 일상생활에서도 적절하게 방역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