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대학, 중국 입국 학생 보호체계 강화

시, 19일 35개동장과 보건소 등 관련부서 ‘중국 입국 학생 긴급 지원 대책회의’ 개최

고영재 기자 jbjkogo@ | 기사입력 2020/02/20 [01:59]

전주시·대학, 중국 입국 학생 보호체계 강화

시, 19일 35개동장과 보건소 등 관련부서 ‘중국 입국 학생 긴급 지원 대책회의’ 개최

고영재 기자 jbjkogo@ | 입력 : 2020/02/20 [01:59]

 

全北저널|고영재 기자|jbjkogo@daum.net】≪전주

 

전주시가 대학 개강시기에 맞춰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들이 대거 입국하는 공항에서부터 이동 과정, 숙소 생활에 이르기까지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 감염을 차단하는데 총력전을 펼치기로 했다.

 

시는 19일 김승수 시장과 완산·덕진구청장, ·국장, 과장, 35개 동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과 지역사회 보호를 위한 긴급 지원 대책회의를 가졌다.

 

시는 학생들을 선제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공항 대기소를 설치키로 했다. 또 대학들과 함께 중국에서 입국하는 학생들에 대한 공항에서 거주지까지의 이동 대책을 공동 추진하고, 영상회의 시스템 구축 및 공동 상황실 운영 등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할 계획이다.

 

 

나아가 시는 학생들이 거주하게 될 대학 기숙사와 대학가 원룸 등에 대한 상시적인 보호체계를 갖춰 코로나19가 지역사회와 대학가에 유입되지 않도록 원천 차단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학생들의 거주지와 임시로 생활할 수 있은 원룸 등 임차시설을 파악하고, 학생에 대한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데 집중키로 했다.

 

이와 관련 시는 이날 김 시장과 김선희 전북대 교학부총장과 김갑룡 전주대 교육부총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회의를 갖고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들에 대한 보호대책에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강화키로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14일 전주지역 대학들과 긴급회의를 가진 뒤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에 대한 밀도 높은 관리를 위해 핫라인을 구축했으며, 많은 중국 학생들이 거주하는 대학가 주변 등에 대해서는 주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방역물품도 지원하고 있다. 또 중국인들이 병원 등 코로나19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중국어 상담안내서비스(063-281-2988)를 제공하고, 중국어 가능 인력을 확보해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수칙, 검사방법 등을 안내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대학과의 유기적인 협조로 중국에서 입국한 학생들의 보호와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큰 꿈을 품고 전주에 온 학생들이 어려운 상황에서 상처받지 않도록 따뜻하고 사려 깊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국에서 온 학생들은 현재 전북대와 전주대, 전주비전대 등 3개 대학에 1890명이 재학 중으로, 현재 1000여명 정도가 중국에 체류하고 있다. 이들은 개강을 앞둔 이달 말 대거 입국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사회/문화/종교 분야를 주로 다루면서 사실에 근거한 기사를 올리고 있습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중국인유학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