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방안 모색

-감염내과, 예방의학, 진단검사 전문가 참석-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2/13 [23:26]

전북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방안 모색

-감염내과, 예방의학, 진단검사 전문가 참석-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2/13 [23:26]

 

▲ 코로나19 대응 위해 감염병 전문가 한자리에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국을 강타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도내 감염병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해법 모색에 나섰다.

 

  전북도는 13일 도청 접견실에서 감염병 전문가 4명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해 의료현장에서 도내 확진환자를 직접 치료했던 원광대학교 이재훈 교수, 전라북도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을 주고 있는 전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 이주형 교수, 전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 부단장인 전북대학교 예방의학과 권근상 교수, 전북대학교 진담검사의학과 이재현 교수가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간담회에서 코로나19 도내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전라북도 대응상황을 보고받고, 메르스 등 지난 감염병 대응에 대한 경험을 공유하며 현재 상황점검을 통한 개선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전라북도 감염병 대응체계 구축에 있어서 의료분야의 애로사항 및 제안사항 등을 교환했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번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에 조언과 지원을 아끼지 않으신 전문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여전히 부족한 도내 의료 인프라 구축을 위해 현장 전문가의 고견과 정보를 수렴해 도정 정책에 반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13일 현재 도내 코로나19 확진환자 접촉자 관리현황으로 14명이자가격리 중이고, 1324시를 기점으로 8번 환자의 접촉자 13명이 격리해제되며, 16번 환자의 접촉자인 나머지 1명은 1724시를 기점으로 격리해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2일에는 13명의 유증상자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으며, 1*139시에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한다. 12일 검사 의뢰한 13명 중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2명은 음성, 민간검사기관에 위탁한 나머지 11명은 아직 검사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