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방문 의료기관 진료재개

- 휴업 기간 만료 소독조치 후 12일부터 진료 실시-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2/13 [08:16]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 방문 의료기관 진료재개

- 휴업 기간 만료 소독조치 후 12일부터 진료 실시-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2/13 [08:16]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 해당 의원 방문 격려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가 발생해 환자의 동선에 따라 휴업 조치됐던 영업점들이 하나둘 영업을 재개하는 가운데진료를 위해 환자가 방문했던 군산의 내과의원도 의료진의 2주간 자가격리가 해제돼 병원 내 소독을 완료하고 12일 진료를 개시했다.

 

 해당 의원은 127일에 확진자가 진료를 위해 방문했고 9명의 접촉자가 발생해 원장4명의 직원도 자가격리 조치됐었다.

 

 도 보건당국은 해당 의원의 휴업기간이 충분히 지났고 철저한 병원소독을 실시했다주민들께서는 안심하고 전과 같이 방문해 진료를받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진료 당일 해당 의원을 방문하여 위로와 격려를 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전달했다.

 

 

 한편, 전북도는 11일 자정을 기해 도내 발생자인 8번 환자 접촉자 67명에대한 자가격리와 능동감시가 해제되었고 타지역 발생환자의 접촉자 13명도 감시가 해제된 상태다. 추가 발생이 없다면 13일 자정이 되면 8번 환자의 접촉자 16, 17일에는 16번 환자의 접촉자 1명이 격리가 해제되어 도내 자가격리와 능동감시 대상자가 한 명도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2.11일에 유증상자 11명이 검사를 실시하여, 그 중 5명은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결과 음성 판정되었으며, 6명은 민간수탁기관 의뢰 건으로 금일 중으로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