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대중교통,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방역철저동참

- 시외버스(5개업체)·법인·개인택시 업체와 대응방안 논의-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2/07 [02:22]

전북 대중교통, 신종 코로나 확산방지 방역철저동참

- 시외버스(5개업체)·법인·개인택시 업체와 대응방안 논의-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2/07 [02:22]

 

▲ 전북도-대중교통 업체, 긴급 대책회의 한뜻 최용범 부지사, 차량 방역 및 위생관리 총력.적극 대응 당부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전라북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르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대중교통 유관기관과 함께 힘을 모아 나가기로 했다.

 

전북도는 6일 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행정부지사 주재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총력대응을 위한 대중교통 유관기관 예방 대책회의를 열고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대책회의는 지난 131일 도내에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발생하고, 전국적으로 확진환자가 23명까지 증가하면서 도민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어 도내 버스운송사업조합 등 유관단체 간 협조체계 구축을 통한 확산 차단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전북도 최용범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전북고속, 전북여객, 호남고속, 대한고속, 전주고속, 대한관광리무진, 법인택시조합, 개인택시조합 등 관련 사업자 및 유관단체 대표 등 12명이 참여했다.

  © 박광희 기자 sv5@

 

         전북도와 대중교통 관계자들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정보 공유 및 그동안 추진사항, 버스 및 택시 방역현황, 관련 기관들의 현장 의견 교환, 현 사태의 조기 종식을 위한 방안들을 논의했다.

 

     특히, 전북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차단 대응을 위해 철저한 검역과 소독 및 배너현수막 설치, 안내방송 등 다양한수단을 통한 감염병 예방수칙의 적극적인 홍보를 요청했다.

 

       이에, 대중교통 관련 대표들은 전북도와 함께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산방지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약속했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전북도는 14개 시군과 함께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하는 등 행정력을 총동원하고 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및 운수사업장에서도 방역활동과 안전대책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21일부터 2일까지 도내 주요 시외버스 및 고속버스터미널을 방문해 방역상황을 점검한데 이어5일에는 도내 전역의 시외버스 및 시내버스·농어촌버스 사업체에 대해 방역현황 조사를 추진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