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주민과의 대화’ 등 대규모 행사 무기한 연기

- WHO 신종코로나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행사 취소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기사입력 2020/02/01 [13:31]

익산시 ‘주민과의 대화’ 등 대규모 행사 무기한 연기

- WHO 신종코로나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행사 취소 -

정정신 기자 sv0@daum.net | 입력 : 2020/02/01 [13:31]

 

全北|정정신기자|sv0@daum.net익산익산시가 지난 31WHO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긴급실시한 비상대책회의에서 각종 행사 등을 취소 또는 연기 방침을 결정하여 2020주민과의 대화를 무기한 연기한다.

 

2020주민과의 대화는 지난 29일부터 권역별로 총 5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추가 확진자 및 2차 감염이확인되면서 31일 개최 예정이던주민과의 대화를 포함해 잇따른 행사 모두를 무기한 연기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

 

이와 함께 익산시는 비상방역대책본부를 지난 28일부터 구성하여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으며, 익산역에 열화상 감지기를 설치하는 등 감시체계를 가동중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 행사임을 감안해 시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고심 끝에 내린 결정인 만큼 많은 양해 부탁드린다""시민들도 감염 예방을 위한 자체적인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익산시는 향후에도 감염예방에 선제적인 대응조치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