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예비후보,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을 막고 동반성장의 길로 이끌 것

-이원택 예비후보,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김제부안, 부안김제 동반성장 이뤄내겠습니다.-

박광희 기자 sv5@ | 기사입력 2020/01/10 [06:02]

이 예비후보,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을 막고 동반성장의 길로 이끌 것

-이원택 예비후보,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김제부안, 부안김제 동반성장 이뤄내겠습니다.-

박광희 기자 sv5@ | 입력 : 2020/01/10 [06:02]

 

▲ 이원택 예비후보, 김제부안, 부안김제 성장 이뤄내겠습니다.  © 박광희 기자 sv5@

全北|박광희 기자|sv5@daum.net전북이원택 전 문재인대통령 비서실 청와대 행정관이 오는 4월 열리는 김제시부안군 국회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원택 전 행정관은 9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김제·부안, 부안·김제의 동반성장을 위해 총선에 나선다.”고 출마 배경을 밝혔다.

 

이 전 행정관은 오래 묵은 정치, 정체된 권력이 더 이상 우리 터전을 잠식하고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했다.”이런 현실을 방관하고 외면할 수 없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올해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승리해 재집권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이원택이 선봉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제·부안, 부안·김제의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을 막아내고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잡힌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새로운 길에 섰다.”면서 그 새로운 길에 저의 50대를 바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속가능한 지역을 위해 국정운영의 패러다임과 제도를 바꾸고 정책 입안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입법과 예산확보를 통한 강한 김제부안, 부안김제를 뒷받침하겠다.”는 포부를 보였다.

 

문재인대통령 국정운영 동반자로 국제공항 추진 등 속도감 있는 새만금을 재설계하고, 전북도청에서 일하며 부안 세계잼버리대회를 유치해 낸 경험과 정책 전문성을 바탕으로 지역현안을 해결하고 지역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 올리겠다.”고 표명했다.

 

이 전 행전관은 그동안 김제부안, 부안김제는 지역의 몫을 제대로 찾지 못했다.”풍부한 경험과 중앙의 직통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지역의 절실하고 현실적인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이원택 전 행정관은 문재인대통령 비서실 행정관과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를 역임하고 현재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전략기획위원으로 활동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